(X) 에너지 기후변화 보도자료

“전라북도는 핵폐기물매립장 선정에 따른 음모를 밝혀라”

지난 13일 한국수력원자력(주)은 기자회견을 통해 “과학기술부의 양성자가속기 사업과 산업자원
부가 추진 중인 핵폐기장 사업을 연계 시킬 수 있도록 정부 부처가 공감대를 형성하고 있는 상
태”라고 밝혔다.
이는 환경운동연합이 제기해 왔던 한수원과 산자부의 핵폐기물 매립지를 선정하기 위해 전북도
가 욕심내고 있는 양성자가속기 유치를 당근으로 제공하는 뒷거래가 현실로 드러난 것이다. 아
울러 최근 강현욱 도지사는 집무실에 핵폐기물의 안전성을 입증하기 위한 샘플을 비치하는 어울
리지 않는 광고모델을 해서 빈축을 산 바 있다.
이러한 일련의 동향에 대해 전북환경운동연합은 깊은 우려를 표하며 고창핵폐기물 매립지 선정
과 관련하여 산업자원부와 한수원측, 그리고 전라북도의 뒷거래를 당장 중단할 것을 다음과 같
이 요구한다.

첫째. 지역민의 의사를 무시하고 정치적 뒷거래를 통한 양성자가속기 유치와 핵폐기장 선정을 패
키지로 취급하려는 음모를 당장 중단하라.
핵관련 시설들은 주민의 생명과 삶의 터전을 담보로 하는 사업이므로 여타 사업에 비해 극도
로 신중하고 수많은 검토를 거쳐야 할 것임에도 졸속, 비공개 밀실 거래를 통해서 진행되는 것
은 타당치 않다.
주민들의 의사 수렴과 안전진단을 배제한 채 핵관련 시설들의 상호연계성에만 집착하여 진행하
는 것은 아닌지를 전북도민에게 분명히 밝혀야 할 것이다

둘째. 경제성 논리를 앞세워 핵관련 시설을 유치하려는 전라북도의 핵관련 정책은 당장 철회해
야 한다.
전라북도는 핵관련 산업이 마치 황금알을 낳는 거위처럼 과대 포장하여 도민들을 현혹시키면
서 비발전 핵관련 시설 집적화를 꾀해 지역발전 전략으로 삼고 있다.
그러나 핵관련 산업의 경제성 효과가 구체적으로 입증되지 않았고 수려한 자연환경과 청정 농도
라는 브랜드 가치에 비할수 없으며 대다수 농민의 삶의 기반을 파괴시키는 결과를 초래할 것이므
로 핵관련 사업을 지역발전 전략으로 내세우는 것은 당장 철회해야 한다.

강현욱 전라북도지사는 더 이상 강 건너 불 구경 하듯 핵폐기장 문제를 대해서는 안될 것이다.
핵폐기장과 핵관련 시설은 지역의 이미지를 심각하게 훼손시킬 것이라는 점을 분명히 인식하길
바란다.

전 북 환 경 운 동 연 합 공 동 의 장
전 봉 호, 김 용 택, 김 의 수
(담당 : 이 정 현 063)286-7977, 011-689-4342)

admin

(X) 에너지 기후변화 보도자료의 최신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