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습지 해양 보도자료

[성명서]송도 백사장 복구에 대한 일괄 타결요구. 이는 용역결과에 대한 왜곡이다.

포항환경운동연합 성명

송도 백사장 복구에 대한 일괄 타결요구. 이는 용역결과에 대한 왜곡이다.

4월 27일 포항시의 중재로 열린 포스코와 송도상가피해대책위원회의 실무협상회의에서 포스코가
지난 1월 법원이 송도백사장 유실에 따른 상권 피해보상 관련 강제조정안으로 내놓은 117억 8천
만원을 지급하겠다고 밝힌 것은 그나마 이 문제 해결의 한발짝 진적으로 생각한다.

그러나 상권피해 보상금액을 제시하면서 조건으로 내세운 내용들을 보면 과연 포스코가 포항시민
의 민의을 조금이라도 읽으려는 노력을 하고 있는지, 문제해결에 대한 의지가 있는지 의구심이
들게 한다.

포스코가 백사장 복구에 대한 보상으로 30억원 일괄 타결을 제시했다고 하는데 이는 한국해양연
구원의 용역결과에 대한 왜곡이다.
‘송도백사장 복구 및 보상대책협의회’는 ‘송도백사장 복구 불능 시 종합개발계획연구’라는
과제를 한국해양연구원에 의뢰하였으며 한국해양연구원은 백사장복구 및 유지에 양빈과 잠재를
혼용하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판단과 함께 별도의 용역을 통한 보다 구체적이고 세밀한 연구·검
토를 수행하는 것이 필수적이며 종합개발계획에 있어서도 별도의 구체적인 용역을 통해 완성되어
야 할 것이라고 제시한 바 있다.
이는 이전 상태로의 완전한 백사장 복구를 이야기 하는 것이 아니라 모래를 양빈하고 잠재를 설
치해 일시적으로 백사장을 관리하는데만 30억원 정도가 든다는 의미였다.

그런데 포스코는 상권침해 보상금액을 제시하면서 30억원으로 백사장 복구에 대해 보상 일괄 타
결을 제시했다고 하니 이는 용역결과에 대한 왜곡을 넘어 포항시민을 우롱하는 처사이다.
또한 송도백사장 복구 불능 시 종합개발계획 연구라는 이 과제는 송도상가피해대책위원회와 포스
코 사이에서 다뤄질 사안의 문제가 아니라 포항시와 포스코, 시민단체 등이 참여해 시민적 합의
로 구성된 ‘송도백사장복구 및 보상대책협의회’에서 시민의 논의를 모아야 할 사안이다.
포스코는 이러한 조건을 제시해 ‘송도백사장 복구 및 보상 대책협의회’와 송도상가 피해주민들
을 이간질 시킬 수 있다고 판단한다면 이는 분명한 오판이다.

덧붙여 상가피해 대책위원회 주민들에게 회원 152명뿐만 아니라 비회원 221명 전원에게도 이의
를 제기하지 않는다는 동의서 제출을 요구했다고 하니 이 또한 상가피해대책위원회 주민들에 대
한 과도한 요구이다.

이제 상가피해보상에 대한 조속하고 원만한 타결과 아울러 ‘송도백사장복구 불능 시 종합개발계
획연구’라는 이 과제를 어떻게 할 것인가 힘과 지혜를 모아야 할 때이다.
우리는 작년 10월 30일자 성명에서 송도종합개발계획에 대한 포스코의 책임과 역할을 촉구한 바
있다.
이제는 포스코가 송도백사장 유실의 원인 제공자로서 지역사회 주민들의 환경 희생에 대해 어떤
식으로 보상을 하고 책임 있는 역할을 다 할 것인지 답해야 한다.

포스코여! 포항의 포스코여!

2004년 4월 28일
포 항 환 경 운 동 연 합

admin

(X) 습지 해양 보도자료의 최신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