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습지 해양 보도자료

주민의 생존권을 위협하는 신합리 규사채취를 즉각 중단하라!

신합리 일대 해변과 산림은 수려한 자연경관과 더불어 인근 지역주민들에게 생계의 터전을 제공
하여 왔다. 해안사구와 갯벌은 자연과 인간의 공존을 유지시키는 생태계의 보고이자 자연재해로
부터 주민의 생존을 지키는 역할을 감당해왔다. 신합리 일대 해안사구는 해당화, 갯메꽃, 갯방
풍, 큰뿔종다리, 금개구리, 작은물떼새, 왕쇠똥구리, 종달이, 갯그렁, 갯쇠보리 등 해안의 생태
계를 이루는 사구동식물이 서식하고 있으며 해송은 길이 3km, 폭 500m로 넓게 펼쳐져 있었다. 또
한 해안사구와 산림은 해일이나 폭풍 등 자연재해발생 가능성으로부터 주민들이 안심하고 생계
를 꾸릴 수 있는 역할을 하고 있으나 지금에 와서는 무분별한 난개발로 인해 항상 자연재해에 노
출된 채 불안한 삶을 살아가고 있다.
81년 이후 신합리 일대의 무분별한 규사채취는 자연생태계의 파괴와 더불어 450여가구 지역주민
들의 생존권을 위협하고 있는 실정이며 더 이상 지역주민들은 사업자측의 무분별한 규사채취와
산림파괴 그리고 행정기관의 무성의한 태도에 심한 실망감과 분노를 갖지 않을 수 없다.

이 문제에 대해 신합리 일대 지역주민들은 갯벌보전과 자연재해로부터 노출되지 않도록 대책을
세워줄 것, 무분별한 규사채취로 인해 훼손된 산림을 복구할 것, 더 이상의 환경파괴를 막을 수
있도록 대책을 세울 것에 대한 청원을 의회에 제출하였고 서천군의회에서는 지난 11월15일 서천
군의회는 서면 신합리 일대 규사채취 후 미복구 및 띄섬 앞 개발 반대청원에 대하여 서천군 행정
기관에 의견서를 제출하였으나 의회의 의견서나 서천군의 답변서의 내용을 보면 양측 모두 신합
리 지역주민들의 민원제기와 문제점을 제대로 인식하지 못하고 있고 그 답변의 수준도 문제의 본
질을 이해하지 못하고 있다.

첫째 산59-5번지에 대하여 2003년 3월31일까지 복구명령을 내렸고 산59-3(국유림) 채취완료지에
대하여 부여국유림관리소에서 중간 복구명령을 내렸다. 그러나 위와 같은 행정조치는 극히 부분
적인 복구에 불과하지 않으며 근본적인 대책이 될 수 없다. 더욱이 산59-4번지 해안에 인접한 해
송이 약 150m가량 훼손되어 주변 자연경관과 생태계파괴가 우려되는데도 이에 대한 행정조치는
취하지도 않았다.

둘째, 해안과 인접한 산림(폭 30∼70)에 대하여 해풍 및 비사방지를 위해 공익적 차원에서 보안
림으로 지정, 보전임지로 관리토록 적극 검토하겠다고 하였으나 이 지역의 심각성을 간과한 답변
에 불과하다.
문제는 산림의 좁은 폭도 문제지만 무분별한 규사채취와 산림훼손으로 사방산림의 높이가 낮아
져 비사날림으로 농작물피해가 발생하고 있으며 해일, 태풍 등으로 인한 자연재해로부터 결코 자
유롭지 못한 것이 현실이다.
또한 사업 외의 목적으로 임도를 개설하여 산림의 해송이 1000주 이상 잘려졌고 주민들의 통행마
저 제한하는 등 비상식적인 행위들이 발생하였다.

셋째, 향후 관광수요 증가에 따라 관광수익 및 지역경제활성화에 주민들의 의견을 수렴하여 친환
경적인 개발이 될 수 있도록 검토한다고 하였으나 이는 신합리 일대의 심각성을 알지 못하고 주
민들의 눈과 귀를 현혹시키는 생색내기에 불과하다.
주민들이 원하는 것은 단지 안전하고 안정된 생활을 유지하도록 요구한 것이며 산림이 초토화
된 지역에서 과연 어떤 방법으로 관광수익을 얻고 지역경제를 활성화하겠단 말인가?

서천군은 지역의 주민들이 원하는 것이 무엇인지 알아야 할 것이며 주민들이 무엇 때문에 생계
도 소홀히 하면서 목소리를 높이고 있는지 다시 한 번 신중히 검토하여야 할 것이다.

– 서천군은 무문별한 난개발로 인해 불안한 삶을 살고 있는 주민들의 생활권을 위해 본 사업의
계속적인 추진에 대하여 전면재검토 할 것을 요구한다.

– 자연재해의 위험성이 큰 상황에서 해안과 인접한 산림이 본래의 기능을 할 수 있도록 보안림
지정은 물론 지역주민이 납득할 만한 복구대책을 철저하게 수립할 것을 요구한다.

– 신합리 일대 지역주민들의 생존권이 위협을 받고 있는 만큼 향후 주민들이 안심하게 살 수 있
도록 현재의 산림 및 사구의 파괴현황을 조사하고 대책을 세울 수 있는 전문가, 지역주민, 시민
단체, 공무원들로 구성된 공동조사단을 시급히 구성할 것을 요구한다.

2002년 12월 31일
충남환경운동연합(서천·대전·천안·서산·당진환경운동연합)

admin

(X) 습지 해양 보도자료의 최신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