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물 하천 보도자료

논평-위해성 논란이 일고 있는 수돗물불소화사업은 즉각 중단되어야 한다.

<청주환경운동연합 논평>

위해성 논란이 일고있는 사업은 즉각 중단되어야 한다.
– 청주시, 충북도의 수돗물불소화사업에 대해 –

시민들은 반대한다.
수돗물불소화사업(이하 불소화사업)을 둘러싼 찬반 논쟁은 어제 오늘의 얘기가 아니다. 최근들
어서는 수돗물불소화반대를 위한 청주시민행동이 지난해 창립한 이래, 불소화사업의 확산과 중단
을 위한 100일 1인 릴레이시위를 50일가까이 줄기차게 전개하고 있는가 하면, 어느 시민단체의
시민여론조사결과에서도 70%가 넘는 시민들이 수돗물 불소투입에 대해 회의적이거나 반대의사를
표명한 점, 또한 지금까지 불소화사업을 적극 찬성하고 지지해왔던 대한의사협회에서조차 지난 1
월 의학적문제가 규명될때까지 불소화사업에 대한 의견을 유보하겠다는 입장을 밝힌 것 등을 종
합해볼 때 불소화사업은 정당성과 민주성이 크게 결여됐음을 드러내고 있는 것이다.

반시민적인 청주시의 보건정책과 물공급 정책은 비난받아 마땅하다.
더 큰 문제는 바로 청주시의 태도이다. 이러한 시민여론과 강도 높은 반대주장들에 대해서 청주
시가 이를 전면 수용하지는 못한다 하더라도, 기 추진되어왔던 사업에 대해 객관적인 시민여론
을 묻는다든지, 아니면 크게 제기되고있는 불소의 유해성 여부에 대해 과학적인 조사를 진행한다
든지 하는 자세를 취했어야 한다는 것이다. 그러나, 청주시는 객관적이거나 과학적이지도 않은
미미한 근거만을 들면서 불소화사업의 유익성과 당위성만을 주장하고 있다. 이건 억지에 불과하
다. 이와는 상반되게 순천시의 경우에는 불소화사업을 강력 시행하려다 시민들의 반발로 추진이
무산되고 말았다. 아무리 좋은 약도 물어보고 줘야 한다는 상식수준의 교훈을 시사하고 있는 것
이리라.

위해성 논란중인 불소화사업추진을 즉각 중단하라.
우리단체는 위해성에 대해 논란이 일고있는 청주시의 수돗물불소화사업을 즉각적으로 중단할 것
을 청주시에 강력히 촉구하는 바이다. 또한, 충북도가 추진하고 있는 보은을 비롯한 각 시,군에
걸친 불소화사업 확산계획을 중단할 것도 요구하는 바이다. 불소화사업의 위해성여부가 밝혀지기
전까지는 불소화사업의 강행과 확산은 마땅히 중단되어야 한다. 만약 청주시와 충북도가 사업을
강행할 경우, 시민사회의 거센 저항을 불러올 것이 자명하며, 또한 우리단체는 뜻을 같이 하는
시,도민들과 함께 강도 높은 반대운동을 전개할 것임을 천명하는 바이다.

2002. 3. 25

지구를 살리는 사람들의 모임
청주환경운동연합 대표 조철주 (직인생략)

□담당 : 청주환경운동연합 사무국장 박창재 (222-2466, 011-463-1579)

admin

(X) 물 하천 보도자료의 최신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