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생태보전 보도자료

부산의 허파,동부산권 보전산지 해제 반대 성명

부산의 허파,동부산권 보전산지 해제 반대 성명
– 동부산권 난개발 획책하는 700만평 보전산지해제 전면 재검토하라-
부산시가 동부산권 개발의 명목으로 시민의 공유자산인 산림생태계가 우수한 기장일대의 동부산
권 보전산지 700만평을 해제한 것은 부산의 자연적 특성이 가지는 미래가치를 무시한 졸속적인
난개발 도시계획의 전형이다.

진정 동부산권의 미래를 고민한다면, 환경과 경제의 균형있는 도시전략의 틀속에서, 살기좋은 자
연과 도시환경의 비젼을 제시하는 명실상부한 국제해양도시로서의 밑그림이 있어야 한다.

특히 이런 대규모의 개발계획은 정책 입안단계부터 시민적 공감대를 형성하고 ‘공론화’과정과
‘시민적 합의’를 획득하는 민주적인 행정을 필요로하는 것이다.

그러나 부산시는 이러한 과정을 무시하고, 일방적인 밀실행정을 통해 ‘개발이익’과 ‘수익성’
에만 초점을 맞춰 7백만평이라는 보전녹지에 사업성이 검증되지않은 대규모의 위락단지등을 민간
개발업자에게 맡기는 것은 무책임한 행위다.

부산의 미래가 달려있는 소중한 공공용지를 ‘채산성과 수익의 극대화’에만 치중해 있는 특정개
발업자에게 떠넘기겠다는 발상은 부산시가 앞장서서 난개발을 부추키는 것과 같다.

천혜의 해안경관을 훼손하고 이제는 보전산지마져 파괴하려 드는가? 과연 누구를 위한 개발인가?

부산에서 유일하게 남아있는 보전산지지역인 동부산권 일대의 개발계획은 새롭게 전면재검토되
어야 한다.

이른바 부산시가 말하는 ‘동부산 관광단지 조성’은 부산의 자연과 지형적 특성에 맞게, 친자연
성과 아름다운 경관과 조망을 살릴 수 있는 도시계획의 원칙이 되어야지, 무분별한 산지보전해제
와 대규모의 개발은 엄청난 개발 후유증을 야기시키게 될 것이다.

부산시의 동부산개발계획은 지금부터라도, 해양도시 부산의 생태적 특성과 미래의 발전 전망의
도시전략속에서 시민적 공감대를 통해 이루어져야 할 것이다.

환경과 문화, 경제가 조화를 이루는 동부산권의 역할에 대한 종합적인 재검토가 필요하다.
부산시는 ‘동부산 개발계획’에 대한 투명한 정보공개와 함께 시민적 합의를 위한 공론화를 시
행할 것을 촉구한다.

* 우리의 주장
-. 부산의 허파, 동부산권 보전산지 700만평해제 즉각 철회하라!
-. 부산의 자연특성 파괴하는 건교부와 산림청은 각성하라!
-. 부산시민의 공유자산, 자연해안과 산지녹지 파괴하는 부산시장은 사퇴하라!
-. 부산의 미래가치 무시하는 동부산권개발계획 전면 재검토하라!
-. 부산시는 올바른 도시관리계획과 녹지정책 수립하라!
2005. 9.6
부산환경운동연합

담당 및 문의 : 김달수 생태도시국장 465-0221

admin

(X) 생태보전 보도자료의 최신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