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생태보전 보도자료

군산 핵폐기물처분장 의회 의결에 대한 규만 성명서

27만 군산시민을 우롱하고 7만 서천군민을 무시하는
군산시와 군산시의회를 규탄한다!

7월 18일, 군산시의회는 중저준위방사성폐기물처분장(이하 핵폐기장) 유치신청동의안을 찬성18,
반대8로 가결시켰다. 이는 군산시가 군산시민과 서천군민의 생존권을 위협하고 앞으로 서천군과
상생의 길을 걷지 않겠다는 의지로 받아들일 수 밖에 없다.

군산시는 지난 2003년 군산 신시도, 2004년 비응도와 어청도, 2005년에는 비응도에 핵폐기장을
유치하기 위해 비민주적인 수단과 방법을 동원하여 추진하고 있다. 최근 3년동안 정부의 원칙없
고 비민주적인 정책에 편승하여 지역내 분열과 인근 자치단체와의 갈등을 겪고 있고 앞으로도 지
역간 갈등이 예상됨에도 불구하고 비상식적인 방법을 동원하여 군산시 비응도에 핵폐기장을 유치
하려 하고 있고 결국 민의를 대변한다는 군산시의회마저 군산시민과 서천군민을 무시하는 결정
을 내렸다.

군산시가 핵폐기장을 유치하려는 비응도와 서천군과의 거리는 불과 7km로 핵폐기장으로 인한 위
해의 두려움으로 군산시민은 물론 7만 서천군민 역시 두려움에 떨고 있으며, 생존권에 대한 위해
는 현세대는 물론 우리 후손에게도 영향을 미치는 반환경적인 사업으로 즉각 중단되어야 한다.

또한 서천군민은 어업과 농업 그리고 천연자연자원을 이용한 지역발전상을 구상하고 청정서천의
이미지를 만들기 위해 매진하고 있는 상황에서 핵폐기장으로 인한 농수산물가격의 하락과 청정서
천의 이미지 훼손은 지역경제에 직결되는 문제로 서천군민의 생존권에 악영향을 미칠 것임이 자
명하다.

충남시군의회와 서천군의회 그리고 인근자치단체장들의 지속적인 자제와 동반자적 협력관계의 요
구에도 불구하고 군산시와 군산시의회는 누가 뭐라고 하든, 누가 피해를 보든 돈만 주면 독이든
떡이든 가리지 않고 받겠다는 이기적이고 자기기만적인 결정을 내린 것에 대해서 앞으로 모든 책
임을 져야할 것이다.

군산핵폐기장반대 범서천연대와 충남환경운동연합은 이러한 군산과 서천의 지역주민들간의 화합
을 갈등과 분열로 이끄는 군산시(비응도) 핵폐기장유치 노력에 7만 서천군민의 분노를 표하며 앞
으로 발생되는 반환경적이고 지역공동체를 파괴하는 모든 책임이 정부와 군산시에 있음을 밝히
는 바이다. 또한 군산시(비응도)에 핵폐기장이 들어서지 못하도록 군산시민 그리고 충남도민의
힘을 결집시켜 핵폐기장유치를 막아낼 것이다.

2005년 7월 18일

군산핵폐기장반대범서천연대, 충남환경운동연합, 대전환경운동연합

admin

(X) 생태보전 보도자료의 최신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