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생태보전 보도자료

[성명서]부산시는 천혜의 절경, 해안선(블루벨트)보전 대책 수립하라

부산시는 천혜의 절경, 해안선(블루벨트)보전 대책 수립하라!
-마지막 남은 부산의 자연자산, 개발의 희생양 되어선 안된다-

국제해양도시 부산을 상징하는 이기대와 신선대, 오륙도를 연결하는 천혜의 해안선(불루벨트)이
도시전략의 부재와 지자체,기초단체의 경쟁적 난개발로 인해 훼손의 위기에 처해 있다.
그렇지 않아도 부산의 아름다운 해안이 ‘개발압력’에 밀려 전국 건설자본의 ‘이윤의 각축장’
으로 전락하고 있는 상황에서 시사이드 개발계획은 향후 부산시의 ‘해안보전의 시험대’가 될
중요한 선택의 기로다.

상식적으로 이해가 되지 않는 오륙도 일원의 에스케이뷰 고층아파트의 건설 허가승인은 이미 부
산의 해안절경이 ‘개발세력’의 황금알을 낳는 ‘이윤창출’도구로 전락되었음을 말해주고 있
다.

이러한 문제의 심각성은 시민의 공유자산인 ‘공간이용’에 대한 부산시 도시관리정책이 사회적
합의없이 일방적으로 ‘건설자본의 시장논리’에 휘둘려 공공성을 상실하고 있다는 것이다.

시행업체가 계획하고 있는 ‘시사이드 개발계획’은 과도한 상업적 입지시설로 대다수 시민의 여
가공간으로서의 기능은 배제되고 오히려 기존의 에스케이뷰의 가치를 극대화 시키는 특정업체의
개발이익의 극대화에 초점을 맟추고 있다는 혐의를 주고 있다.

무엇보다 관할 주무관청인 남구청은 시민환경단체 등이 참여한 다양한 의견의 개진과 여론 수렴
의 절차를 배제한 채 특정업체의 개발계획을 그대로 용인하고 있다.

부산시는 오륙도 해안이 가지는 생태적 특수성과 부산을 대표하는 랜드마크로서의 상징성에 더
하여 공공적 기능에 걸맞는 계획의 수립이라는 전제하에 이 문제를 심도있게 재검토해야 할 것이
다.

이같은 방향성은 이후 신선대에서 백운포, 이기대에 이르는 남구일원의 해안선의 보전과 이용에
중요한 근거가 되기 때문이다.
남구청은 근시안적 개발논리에 편승 지역활성화를 도모하기 보다 부산항 내 도심부의 살아있는
자연해안의 가치를 극대화하는 고부가가치의 미래지향적 지역 비젼을 새로이 수립해야 한다.
천혜의 해안지역은 지리적 특성상 육상 및 해양생물이 만나는 생태적인 민감지역으로 오륙도 조
명시설, 스파,워터파크의 폐수문제, 경사지를 이용한 리조트 시설등은 종합적인 환경영향이 고려
되어야 할 사안이다.

또한 이 일대의 해안 개발은 03.12.31일 해양수산부가 지정한 자연생태계보전지구와 맞물려 있
는 곳으로 지구지정의 취지에 위배된다.
이러한 측면에서 해양수산부는 일대의 해역을 보전하기위한 조치로서 ‘씨싸이드 개발에 따른 영
향’을 사전에 예측하여 무분별한 해안 난개발이 이루어지지 않도록 적절한 행정조치를 취해야
할 것이다.
부산시는 향후 국제해양도시 부산의 미래와 시민들의 삶의 질을 고려하여 해안선과 자연생태계
보전의 의지를 분명히 해야 할 것이다.
2005. 4.19

부산환경운동연합
공동의장 박만준 김희욱 최소남 고순희

담당: 이성근 사무처장(016-564-7959) /김달수 생태도시국장(010-5577-3720)

admin

(X) 생태보전 보도자료의 최신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