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에너지 기후변화 보도자료

[보도자료]올 여름 최대 전력소비일 하루 위해 평균 핵발전소 10개 분량이 낭비.









환경운동연합

보도자료 | 2004.9 .23.




(011-806) 서울시 종로구 누하동
251번지 | 전화 02)735-7000 | 팩스 02) 730-1240 | http://kfem.or.kr







여름 최대 전력소비일 하루 위해


평균
핵발전소 10개 분량이 낭비.




평균
설비 예비율 29.4%로 적정 설비 예비율 15%에 비해 핵발전소 10개 분량 낭비



환경운동연합은
지난 7월 전력통계 자료를 통해 올 여름 전력 수급현황을 분석하는 자료를 발표했다. 이
에 따르면

여름 최대 전력소비 발생시기는 7월 29일 오후 3시로 51,264MW에 이르지만 이날을 제외하
고는 설비 예비율이 20%에서 높게는
58.5%를 기록하는 등 평균 29.4%(발전용량 환산 20,535MW)의 설비 예비율을 보여 많은 양
의 전기가 낭비되고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설비
예비율은 발전소 설비 용량 대비 그날의 최대 전력을 제외한 남는 전기량을 표현하는 것으
로 적정 설비 예비율은 15% 정도이다.
15%의 적정 설비 예비율을 제외하더라도 14.4%가 남아 약10,000MW로 핵발전소 10개 분량
이 남아 발전 설비가 과도한 것으로
지적된다.




한국은
4계절이 뚜렷해 전력 소비 특성 상 여름과 겨울에 최대전력 소비를 기록하기 때문에 최대
전력을 기록하는 며칠을 제외하고는 설비용량이
과도하게 잡힌 것을 의미한다.
관련
전문가들은 1년 내내 가동하는 대규모 용량의 핵발전소를 건설하는 것보다 최대전력소비
를 기록하는 며칠 동안 발전과 가동 중지가 자유로운
소규모 발전소를 건설하는 것이 국가적으로 훨씬 효율적이라는 입장이다
.
핵발전소는 한꺼번에 2기씩 건설하는데 초기 자본투자비용이 높아 4조 5천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를 조달하기 위해서
한국수력원자력 주식회사는 핵발전소 폐로 비용과 핵폐기물 처리비용으로 충당하도록 되
어 있는 ‘원전사후처리 충당금’을 신규 핵발전소 건설
비용으로 사용해버려 기금 전용 혐의로 고발당하기도 했다.



한편,
지난 2002년 발표된 2차 전력수급 기본계획에 따르면
현재
논란이 되고 있는 신고리 핵발전소 1, 2호기가 가동 완공되는 2010년에는 평균전력이 아
닌 최대전력으로 따지더라도 설비 예비율이
29%에 이르러 22,680MW 가량이 발전설비 여유가 생기는 것으로 밝혀졌다.

평균전력소비로 따진다면 이보다 훨씬 많은 전기가 공중으로 낭비되는 셈이다.


또한
지속가능위와 에너지 관련 시민단체들의 의견이 반영으로
소규모
열병합 가스 발전소와 가스냉방 설비가 4,001MW 추가되어(핵발전소 4개분량) 전력 설비 용
량의 여유는 더 늘어날 것으로 보이는데도
무리하게 핵발전소를 추가 건설하려는 정부 정책이 특정 전기사업자의 이익을 정부가 대변
하는 것이 아닌지 의혹의 눈초리를 받고 있다.





문의 : 환경운동연합 녹색대안국 양이원영 부장(018-288-8402 / yangwy@kfem.or.kr)

2004.
9. 23.


환경운동연합




———————————————–


<참고자료>

핵발전소
추가 건설과 전력수급 현황


2004.
9. 환경운동연합




1.
핵발전소 현황과 정부 계획





핵발전소 19기 상업 가동, 전체 발전설비 59,129MW 중 핵발전소가 16,716MW로 설비 기준
약 28.3%를 차지함(참고:
신규 원전 설비용량 1,000MW)


2015년까지 9기 추가 건설 계획(울진 6호기는 2005년 완공예정), 약 15조원 소요될 예정



9기 설비용량은 총 10,600MW로 현재 핵발전소 설비 용량의 63%로 확대할 계획이며 설비 기
준 34.6%으로 확대할
계획임.




2.
전력 수급 차원에서 본 핵발전소



핵발전소는 특별한 사고․고장이 발생하여 무리하게 가동을 멈추기 전까지 약 1년간
가동을 지속하므로 기저부하를 담당하고
있음


4계절이 뚜렷한 한국의 전력 소비는 심야전력으로 인한 겨울철 난방용 소비와 여름철 냉
방 소비로 인한 최대 전력 소비 현상이
나타남



설비용량이 59,129MW인데 반해 2004년 7월까지의 평균 전력 소비량은 38,594MW로
20,535MW가 남아 도는
상황


<2004년 상반기 최대전력과 예비율>

















































설비용량

(MW)

공급능력

(MW)


최대전력

(MW)


발생일시


평균전력

(MW)




예비율(%)


비 예비율(%)


2004년

1~7월


59,129


57,528


51.264


7.29(목)
15:00

38,594


12.2


15.3

1월


55,989


53,076


46,273


1.13(화)
19:00


39,419


14.7

21.0


2월


55,989

51,772


46,387


2.5(목)
24:00


40,307


11.6


20.7


3월


56,494


50,017


45,460

3.4(목)
23:00


39,172


10.0


24.3


4월


56,980


50,874


admin

(X) 에너지 기후변화 보도자료의 최신글

댓글 남기기

환경연합 공동대표 : 권태선, 장재연 |고유번호 : 101-82-12751|대표전화 : 02-735-7000|Fax : 02-735-7020
새주소 : 03039 서울특별시 종로구 필운대로 23(종로구 누하동 251)|대표 메일 : web@kfem.or.kr
후원 : 우리은행 1005-801-085917(예금주 : 환경운동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