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생태보전 보도자료

대책없는 주상복합건물 건축허가! 차량증가로 쾌적한 연구 환경, 주민들의 삶의 질 파괴한다

대덕연구단지인 유성구 도룡동 385번지 일대 4곳에 총 200여 세대, 약 400여대의 주차공간을 확
보하고 민간사업자들이 주상복합건물의 건축을 추진하고 있다. 이 지역은 연구단지로 진입하는
주요 도로로 출퇴근시간에 연구단지와 인근의 대학 등으로 이동하는 차량으로 인해 주차장을 방
불케 한다.

이런 상황에서 주상복합건물이 들어선다면 차량은 기하급수적으로 증가되고, 이로 인한 환경오염
은 더욱 가중될 것이다.
더 심각한 것은 중소형의 주상복합건물은 일반적으로 진출입로 조성을 위한 완화차선을 확보하
지 않아 교통문제를 가중시키고 있다. 새로 지어질 주상복합건물 4곳 모두 진출입로로 사용될 도
로는 현재도 차량의 통행이 많아 상습적으로 정체가 이루어지고 있는 곳이다. 따라서 이 도로를
주상복합건물의 진출입로로 이용하게 된다면 이 일대는 교통지옥이 될 것은 자명하다. 또한 건물
의 규모가 교통영향평가 대상이 되지 않더라도, 현재 연구단지 내에서 교통문제가 가장 심각한
이 지역에 주상복합건물의 건축을 허가한다는 것은 상식적으로 이해할 수 없는 일이다.

더욱이 이 곳은 대덕초등학교와 대덕고등학교의 어린이와 청소년들이 등하교시에 주로 이용하는
도로이다. 공사기간 중에는 보행권 침해 및 안전사고의 문제뿐만 아니라, 공사 후에는 주상복합
건물로 진출입하는 차량으로 인한 안전한 보행권 확보 또한 담보할 수 없는 상황이다. 상황이 이
러함에도 자치단체가 단지 사유재산권 보호라는 명분을 내세워 몇 개 층만을 줄여 건축허가를 내
준다면, 그 피해는 연구단지 연구원뿐만 아니라, 지역주민, 인근 학교의 학생들까지 짊어져야
할 몫으로 남을 것이다.

이러한 문제들을 고려하여 환경단체와 지역주민들이 지난해 주상복합건물의 건축에 대해 불가입
장을 표명했고, 전임구청장 또한 주상복합건물의 건축심의가 접수되었을 때 이를 반려하였다. 또
한 연구단지 관리업무를 맡고 있는 과학기술부에서도 연구단지내에 주상복합건물을 건축하는 것
에 대해 분명한 반대의견을 제출했다.
그런데 자치단체장 사퇴 이후 행정공백기에 주상복합건물 4곳에 대한 건축심의 및 허가가 전격적
으로 이뤄졌다. 쾌적한 연구환경이 조성되어야 할 이 지역에 대한 건축허가가 지역주민, 환경단
체, 과기부의 거센 반대의견에도 불구하고 전격적으로 이루진 것에 대해 도저히 납득하기 어렵
다.

현재 대덕연구단지는 녹지면적이 넓고, 상업지역이라 하더라도 대부분의 건물이 6층 이하의 저층
이라 개발업자들의 개발의 표적이 되고 있다. 이러한 개발욕구는 지금까지 쾌적한 연구환경을
조성하고 유지하기 위해 노력해온 30년 넘는 동안의 노력을 한 순간에 물거품으로 만들 수 있
다. 따라서 쾌적한 연구환경과 주민들의 삶의 질 보전을 위해 유성구와 대전시는 스카이라인의
보전을 위한 고도제한, 녹지보전을 위한 대책마련, 도시계획의 변경을 통한 연구단지내의 건축행
위 규제 등이 뒤따라야 할 것이다.

우리는 대덕연구단지의 쾌적한 연구환경을 보전하기 위해 노력해야 할 유성구가 상업지역이기 때
문에 허가를 안 할 수 없다는 논리로 고도를 일부 제한해 신축허가를 해준 것은 이 지역에서 살
고 있는 주민들의 쾌적한 생활권과 안전권을 고려하지 않는 자족적 행정으로 규탄하지 않을 수
없다. 또한 유성구청은 지역주민의 환경권을 압살하는 각종 개발로부터 주민과 연구단지를 보전
하는 각종 방안을 시급히 마련할 것을 촉구한다.

우리의 요구

-유성구는 쾌적한 연구환경 파괴, 쾌적한 삶의 질 파괴를 유발하는 주상복합건물의 건축심의 및
허가를 반려하라!
-유성구는 행정공백기에 건축허가를 승인한 것에 대해 명확한 입장을 발표하라!
-유성구와 대전시, 과기부는 개발압력을 받고 있는 대덕연구단지보전계획을 수립하라!

2004년 2월 3일

대전환경운동연합 공동의장 박재묵, 김조년, 진경희

admin

(X) 생태보전 보도자료의 최신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