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생태보전 보도자료

계룡산 자연사 박물관 승인에대한 입장

충청남도의 계룡산 자연사박물관 승인은 철회되어야 한다.

대전충남 시도민들은 지난 2000년에 충청남도와 청운재단이 계룡산 국립공원 중
턱에 민속박물관<당시>을 만들기 위해 국립공원 수천평을 포크레인으로 훼손하는
것을 보고 안타까움을 금할 수 없었다.

그리고 그 해 10월에 공무원과 사업자가 서로 뇌물을 주고받은 사실이 드러나면
서 그들은 세상을 또한번 놀래키며, 사업을 백지화하였다.

뿐만 아니다.
그해 11월, 감사원의 감사결과 청운재단이 충청남도의 실시계획 승인도 받지 않
고 국립공원을 불법 훼손하고 충청남도는 이에 대해 묵인한 사실이 드러났다. 이
러한 사실에 시도민들은 박물관에 관한 일련의 사건을 두고 분노 섞인 체념에 빠
지고 말았다.

그리고 지금, 충청남도와 청운재단은 시도민들이 박물관 사건에 대해 체념하고
있는 틈을 이용해 당초의 말을 바꿔 다시 추진하겠다고 발표하였다. 이미 훼손되
었으니 그곳에 건물을 지어야 겠다는 것이다.
훼손된 부지를 최대한 복구하기 위해 노력한다는 것이 아니라 이미 훼손되었으
니 그곳에 콘크리트 포장을 하고 철근 구조물을 지어야겠다는 그들의 논리는 개
발지상주의 자들의 전형적인 투기논리에 불과하다.
시도민들은 충청남도의 이러한 원칙없는 행정을 보면서 이제 놀라움과 체념을
넘어서 무감각하게 되고 말았다.
3년간의 박물관 사건 과정에서 충청남도 행정의 복합적인 문제점을 한눈으로
보면서 내면에는 불신과 분노를 외면에는 체념석인 허탈감에 빠져 있는 것이다.

오늘 충청남도는 자신들의 총체적인 문제점을 모두 덮고 정책비판자의 목소
리를 일축하며, 박물관 사업을 승인하였지만, 잘못된 행정과 잘못된 사업은 반
드시 시도민들부터 심판 받을 것이다.

행정의 무능함과 부패로 점철된 박물관 사업은 자라나는 청소년들에게 결코
교육적일 수 없으며, 검증받지 못한 개인의 수집품은 학술적 가치가 없는 ‘전
시를 위한 민속박물관’에 지나지 않을 것이다. 또한, 국립공원을 사유화시키고
수천평의 자연환경을 훼손시킨 그 행위는 우리 기성세대에도 결코 용서받지
못할 것이다.

명예롭지 못한 박물관, 숱한 사건과 사고를 유발시킨 박물관은 지방자치시대의
역사에 큰 오점을 남기고 결코 순탄지 못한 사업이 될 것이다.

환경운동연합을 비롯한 시민환경단체와 지역의 양심있는 전문가들은 원칙과 소
신을 바탕으로 부패행정으로 낙인된 충청남도의 행정과 환경파괴 재단으로 각인
된 청운재단에 맞서 전면적인 대응 할 것이다.

오늘 지방자치시대의 커다란 오점으로 남을 충청남도의 박물관 사업 승인은 반
드시 철회되어야 하며, 그렇지 않을 경우 시도민들의 저항은 더욱 심각해 질 것이
다.

2003. 1. 10

admin

(X) 생태보전 보도자료의 최신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