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에너지 기후변화 보도자료

[논평]한국원자력연구소 방사능 누출 및 사고 은폐 의혹

한국원자력연구소 방사능 누출 및 사고 은폐 의혹

– 계속되는 방사능 누출 사고로부터 과연 국민은 안전한가? –

○ 한국원자력연구소에서 지난 4월에 발생한 방사능 누출 사고를 은폐한 사실이 드러남에 따라
다시 한번 정부의 안전 불감증에 대해 우리 국민들은 우롱당한 기분이다.

○ 민주노동당 조승수 의원이 폭로한 이번 사고는 지난 4월말부터 5월초까지 7일 동안 원자력연
구소 외부로 방사능이 누출되면서 일어났다. 누출된 방사능은 평균치보다는 22배나 높은 수치로
원자력연구소 측은 초기에 누출을 감지했지만 적절한 조치를 취하지 않았고, 오히려 한 달간 사
실을 공개하지 않다 지난 5월말이 되서야 과기부에 보고한 것으로 드러남에 따라 이를 은폐하려
는 의도가 있었음이 드러났다.

○ 인체에 영향이 크지 않은 소량이라 할지라도 방사능의 피해는 축적되고 지속적으로 피해를 미
칠 수 있다. 특히 원자력연구소 주변에 인구 20여 만명이 거주하는 대전시 유성구가 자리 잡고
있으므로 자칫 큰 불상사로 이어질 수 있기 때문에 연구소도 신속히 사실을 공개하고, 대책을 세
웠어야 한다. 특히, 국가 연구기관이라고 하는 곳이 사고에 대한 조사 과정을 은폐하고 넘어가자
는 태도는 국민을 위험에 방치한 것과 다름없다.

○ 무엇보다도 안정을 최우선으로 해야 하는 원자력연구소의 사고 대응 방식이 관련부처인 과기
부에 제대로 알려지지도 않은 채 방사능 누출 대비 설비나 방사능비상계획구역이 전혀 설정되지
않았다고 하는 것은 비상시에 대한 대응조차 의심케 한다.

○ 지난해 영광 5, 6호기 핵발전소 사고 당시에도 방사능으로 오염된 5천여 톤의 오․폐수가 외
부로 유출되었으나 발전소측의 늑장 대처로 피해를 가중시켰고, 현재 그에 대한 정확한 원인조
차 파악이 불분명한 사고로 덮어지고 있다.

○ 한 쪽에서 정부가 이런 방식으로 국민을 우롱하며, 또 한 쪽에서는 안전함을 내세워 핵폐기
물 처리할 곳을 아무리 찾아 헤맨다 한들 이는 정부에 대한 불신만 커질 것이다. 따라서 정부의
조속한 대책과 사과가 있어야 할 것이다.

※ 문의 : 이승화 반핵국민행동 간사 (02-735-7000 / 011-9083-3968)

2004. 7. 8
반핵국민행동

admin

(X) 에너지 기후변화 보도자료의 최신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