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에너지 기후변화 보도자료

[취재요청]체르노빌 대참사 18주기, 일방적 추진만을 강행하는 핵산업계 규탄 기자회견 및 퍼포먼스

첨부파일 열기첨부파일 닫기

2221_체르노빌_보도자료-97.hwp

녹색연합, 민주노동당, 환경운동연합 등으로 구성된 반핵국민행동,

체르노빌 맞아, 핵산업만을 감싸는 정부 비판해

■ 녹색연합, 민주노동당, 환경운동연합 등 시민사회․종교․환경단체로 구성된 반핵국민행동은
체르노빌 참사일을 맞아, 핵의 안정성에 대한 충분한 검토 없이 원자력 중심의 전력정책만을 고
집하는 정부를 규탄하는 기자회견을 갖으며, 특히 원내진출에 성공한 민주노동당의 단병호 당선
자가 참석할 예정이다.

체르노빌 사고 18주년이 되는 4월 26일 오전 11시, 광화문 정부종합청사 후문 앞에서 ‘핵 발전
강행! 무조건 GO!’만을 외치는 정부와 핵산업계를 비판한다. 또 핵산업계는 위험하고 비경제적
인 핵 발전만을 고집하나, 원자력에서 나오는 전기는 국민이 거부한다는 퍼포먼스도 진행될 예정
이다.

■ 1986년 4월 26일은 인류에게 지울 수 없는 대참사 ‘체르노빌 핵발전소 폭발사고’가 일어난
날이다. 구 소련 체르노빌에서 관성회전 실험 중 일어난 원자로 폭발사고는 인근 지역은 물론 유
럽 전역을 방사능으로 뒤덮었고, 아직까지도 피해자와 현황에 대한 정밀한 파악이 이루어지지 못
하여, 체르노빌 폭발사고로 인해 유럽을 위시한 선진국에서는 핵 산업에 대한 전면적인 재검토
가 이루어지고 있다.

■ 그러나 우리의 경우, 반대방향으로만 달려가고 있다. 현재 가동 중인 18기의 핵발전소도 모자
라 2030년까지 18기의 발전소를 추가로 건설하려 하고 있으며, 핵발전소의 지속적인 건설을 위
해 핵폐기장 건설도 강행하고 있다. 최근 한국형 원자로인 영광 5, 6호기와 울진 5호기에서 열
전달 완충판이 떨어져나가는 고장과 방사능 유출사고가 잇따르고 있는데도, 핵산업계는 원인조
차 파악하고 있지 못하고 있다. 따라서 핵발전소의 안정성이 검토되지 않은 채, 무조건 건설만
을 하려는 정부의 일방적인 핵 정책을 비판할 예정이다.

○ 일시 : 2004년 4월 26일(월) 오전 11시

○ 장소 : 광화문 정부종합청사 후문

○ 기자회견 순서 : 체르노빌 대참사를 되새기며 – 환경운동연합 염형철 국장

규탄 발언 – 민주노동당 단병호 비례대표 당선자

공동선언문 낭독 – 청년환경센터 이헌석 대표

퍼포먼스 – 거대한 핵발전소를 들고 있는 핵산업계와 여기서

나오는 전기를 거부하는 국민들 퍼포먼스

※ 문의 : 반핵국민행동 사무국 이승화 간사 (011-9083-3968) / 첨부 : 공동성명서

admin

(X) 에너지 기후변화 보도자료의 최신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