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에너지 기후변화 보도자료

핵폐기장 갈등 확대하는 노무현 정부 규탄 기자회견

주민들의 자발적 노력을 무시한 채,
핵폐기장 부지 확대 공모에 나서는 노무현 정부의
무책임과 불성실성, 그리고 반민주적인 태도에 항의한다.

1. 오늘 산자부는 부안 주민투표를 인정하지 않을 뿐만 아니라 핵폐기장 부지 공모를 전국으로
확대하는 골자의 핵폐기장 방침을 발표할 예정입니다. 잘못된 정부 정책으로 인한 지역민들의 피
해와 고통을 인식하지 못하고 사회적인 갈등과 분란을 일으키는 노무현 정부에 대한 실망과 분노
가 극에 달하고 있습니다.

2. 지난 해 12월 산업자원부 장관의 사퇴를 통해 부안 핵폐기장 부지선정 과정에서 드러난 비민
주적인 문제를 정부가 스스로 인정했음에도 불구하고, 노무현 정부는 부안 핵폐기장 부지선정 취
소나 주민투표를 진행시키지도 않는 등 부안주민들의 피와 눈물을 헤아리지 못하고 있었고, 이
로 인한 부안주민들의 피해과 고통은 점점 커져만 갔습니다.

3. 이러한 정부의 무책임한 태도에 이골이 난 부안주민들이 사회적 갈등을 주민 스스로 해결해
보겠다는 의지를 담아 진행시키는 ‘2월 14일 부안주민투표’에 대해 노무현 정부는 그 의미를 비
하하고 공무원조직을 동원해 방해하고 있습니다. 또한 부안사태를 정리하기도 전에 핵폐기장부지
확대공모에 나서는 등 이것이 진정 민주주의 사회의 참여정부인가가 의심스러운 태도로 일관하
고 있습니다.

4. 이에 반핵국민행동은 기자회견을 통해 노무현정부의 무책임하고 불성실하며 반민주적인 태도
를 규탄하려 합니다. 많은 관심과 취재 부탁드립니다.

*일 시: 2004년 2월 4일 13시
*장 소: 정부 세종로 청사 후문 앞
*참가자: 노무현 정부의 태도에 항의하는 환경·시민단체 대표들과 지역주민

2004. 2. 4

핵폐기장 백지화·핵발전추방
반핵국민행동, 범부안군민대책위원회

admin

(X) 에너지 기후변화 보도자료의 최신글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