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에너지 기후변화 보도자료

국가 에너지 정책수립을 위한 사회적 기구” 구성 촉구 시민사회종교단체 기자회견

첨부파일 열기첨부파일 닫기

2093_20031211-합의기구.hwp

-부안 핵폐기장, 하루바삐 종결하고
안면도, 굴업도, 부안까지 17년 핵폐기장 갈등, 사회적 합의로 풀어야 한다.

일시: 2003년 12월 11일(목) 오전11시 장소: 안국동 느티나무 까페

○ 정부의 일방적인 부안핵폐기장 강행으로 첨예하게 대립했던 부안핵폐기장 문제를 두고 난 윤
진식 산자부 장관이 지난 10일 민주적 절차를 보완하고 다시 전국 유치공모에 들어가겠다는 발표
를 하였다. 늦게나마 정부가 주민의견 수렴을 위한 민주적 절차를 갖겠다고 발표한 것은 다행이
라고 생각하지만 부안 상황을 그대로 둔 채 전국적인 유치공모에 나선 것은 이해할 수 없는 처사
이다.

○ 따라서 김영락 목사(기독교 환경운동연대 사무총장), 김기식 참여연대 처장, 최병모 변호사
(민변 회장), 박경조 신부(녹색연합 대표), 수 경 스님, 황상익 전국 교수노조 위원장(서울대 의
대 교수), 홍성태 교수(상지대), 임길진 환경연합 공동대표, 정광훈 민중연대 상임대표 등 시민
사회 종교단체대표들은 12월 11일(목) 오전 11시 안국동 느티나무 까페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조
속한 부안 문제해결을 위한 방안을 요구할 예정이다. 이미 6개월간의 갈등으로 인해 수많은 지역
주민들의 삶이 피폐하고 정신적 육체적 고통은 말할 수 없을 정도다. 지금 부안주민에게는 더 이
상의 갈등과 대립이 아닌 평화와 희망의 공동체가 절실하다. 새로운 한 해를 시작할 수 있도록
년내 문제해결을 위해 정부가 시급히 방안을 제시할 것을 촉구한다.

○ 또한 17년간 반복되었던 핵폐기장을 둘러싼 갈등해결을 위해 본질적인 접근을 제안한다. 안면
도, 굴업도, 부안에서 발생한 핵폐기장 갈등의 본질은 국가의 에너지 정책에 대한 이견에서 비롯
되었다. 이에 주민들의 의견수렴 절차와 동시에 핵정책에 대한 국가적이고 사회적인 합의가 중요
하다. 정부가 부안지역주민들의 절대적 저항에 부딪쳐 선정 지역을 바꾼다고 해서 사회적인 논쟁
과 갈등이 종식되는 것이 아니다. 이미 고 건 국무총리께서 언급한 “국가 에너지 정책수립을 위
한 사회적 기구”를 서둘러 준비해 핵폐기장을 둘러싼 소모적인 대립을 해소하고 바람직한 에너
지 정책수립에 지혜를 모아야 한다.

문의 : 명 호 환경연합 정책 부장 011-9116-8089 /양이원영 환경연합 녹색대안국 부장 018-288-
8402

admin

(X) 에너지 기후변화 보도자료의 최신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