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에너지 기후변화 보도자료

2일로 예정된 위도발전협의회의 주민설명회에 대한 부안대책위 입장

□ 위발협은 2일 오후 2시 주민설명회를 개최하겠는 발표를 하였다. 위발협은 이 자리에서 ‘위
도 주식회사’의 구체적인 설립 방안을 보고하고 주민들의 의견을 수렴한다는 것이다.

□ 위발협 회장인 정영복은 지난 9월 5일 주민 총회를 통해 “군수가 (정부에) 6,000억을 요구하
여 최종 5,000억으로 합의를 보았다. 이중 1,000억원은 양성자가속기 부지매입비로 쓰고 나머지
4,000억 중 2,000억원은 위도발전기금으로 하기로 군수와 도지사와 군의장과 본인이 합의하였
다.” 며 “다만 현금보상은 불가능하기 때문에 별도의 주식회사나 법인을 설립, 그 지분을 가구별
로 나눠주는 방안 또는 은행을 설립하여 주민들에게 대출을 해주고 주민들은 이 대출금을 갚지
않는 방안 등을 검토하고 있다”고 발언하였다.

□ 또한 정영복은 지난 10월 25일 주민 총회를 통해서는 “정부 지원금 5,000억원 중 2,000억원
을 자본금으로 하여 부안군수, 군의회 의장, 위도 군의원, 위도 발전협 관계자 등 15명으로 재단
법인을 설립한 후 이 자본금을 위도내 650가구가 참여하는 가칭 ‘위도 주식회사’에 무상 증여하
기로 하였다”고 하였다.

□ 이와같이 정영복은 편법으로라도 현금보상이 가능한 것처럼 주민들을 호도하고 있어 정영복
의 기만과 사기 행각을 폭로하고 진실을 밝히려는 ‘위도 지킴이’와의 물리적 충돌도 우려되고 있
는 상황이다.

□ 이는 진실이 무엇인가를 제대로 밝혀 주민들의 오해를 불식시켜야 할 정부와 전라북도가 오히
려 이를 방관, 조장함으로써 주민들에게 편법으로라도 현금보상이 가능할 것이라는 환상을 심어
준 결과이다.

□ 우리는 2일 개최될 위도 주민 설명회에 산자부와 전라북도 관계자가 참석하여 정영복이 주장
하고 있는 ‘위도주식회사’를 통해 보상이 가능하지 않다는 점을 분명히 밝힐 것을 촉구한다.
산자부와 전라북도가 진실을 밝히는 것만이 주민들이 올바른 판단을 할 수 있는 최소한의 여건
을 마련하는 것이며 양측 주민들의 충돌을 막는 유일한 방법임을 밝혀둔다.

2003. 12. 1

핵폐기장 백지화·핵발전소 추방 범부안군민대책위원회

admin

(X) 에너지 기후변화 보도자료의 최신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