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에너지 기후변화 보도자료

부안 핵폐기장의 평화적 해결을 위한 주민투표 실시 촉구 2천인 선언 기자회견

첨부파일 열기첨부파일 닫기

2065_20031124-votepress.hwp

-일시: 2003년 11월 24일(월) 오전 11시 / 장소: 안국동 느티나무 까페

핵폐기장을 둘러싼 정부와 부안 주민과의 대립이 위험스러운 상황으로 치닫고 있습니다. 한가닥
기대를 모았던 정부와 부안대책위의 대화는 정부의 “주민투표 연내실시” 거부로 결렬되고, 성난
주민과 경찰과의 충돌은 끝이 보이지 않습니다. 이에 시민사회, 문화예술, 학계, 언론, 노동, 농
민, 민중 등 각계각층의 2천인은 더 이상의 불상사를 막고, 부안사태가 평화적이고 합리적으로
해결되어야 한다는데 의견을 모았습니다. 이들은 11월 24일(월) 오전 11시 안국동 느티나무 까페
에서 부안 핵폐기장의 평화적 해결을 위한 주민투표 실시 촉구 2천인 선언과 기자회견을 갖습니
다.

이 자리에는 강원룡 평화포럼 이사장, 고 은 시인, 김지하 시인, 이학영YMCA총장, 백낙청 교
수, 최병모 변호사, 이강실 여성연합 대표, 단병호 민주노총위원장, 박석운 민중연대 집행위워
장, 학계 임승빈 명지대 교수, 김형준 한국영화제작가협회 이사장, 박경조 녹색연합 대표, 최
열 환경연합 대표, 최민희 민언련 사무총장, 최성각 풀꽃세평화연구소 소장 등이 참석해 부안 핵
폐기장의 평화적 해결을 위한 주민투표 실시를 노무현 정부에 촉구합니다.

정부는 핵폐기장 부지선정 과정에서 부안군민 다수의 반대와 부안군의회의 부결을 무시했고, 공
권력을 앞세워 주민들을 탄압했으며, 선심성 지원책으로 주민들을 회유했습니다. 특히 정부가 제
안했던 “주민투표”를 주민들은 수용하였으나, 정부가 이를 거부함으로써 사태를 걷잡을 수 없도
록 악화시켰습니다. 정부는 이제라도 문제의 해결을 위해 통렬한 자기반성과 적극적인 해결 노력
을 진행해야 합니다. 그리고 지금 부안에 배치된 경찰력을 철수하여 평화적 사태 해결을 위한 의
지를 보여주어야 합니다.

이들 2천인은 부안주민들이 원치 않는 결정을 강요당한 채, 5개월째 생업에 지장을 겪으면서 말
할 수 없는 고통을 겪고 있음을 깊이 공감하지만 더 큰 불행이 일어나지 않도록 주민들이 조금
더 인내해 주기를 간곡히 부탁했습니다. 한편 이들은 지난 11월 21일 구성된 [부안핵폐기장 주민
투표 중재단]의 구성취지에 동의하면서 지지를 표명했습니다.

문의 : 박진섭 환경연합 정책실장 017-203-5162 / 735-7000 / http://antinuke.kfem.or.kr
2003.11.24

부안 핵폐기장의 평화적 해결 위한 주민투표 실시 촉구 2천인

admin

(X) 에너지 기후변화 보도자료의 최신글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