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에너지 기후변화 보도자료

[공동성명서]부안 핵폐기장 백지화 촛불시위 100일째를 맞아 시민사회단체 공동 성명서

【 시민, 사회 단체 공동 성명서 】

부안 핵폐기장 백지화 촛불시위 100일째를 맞아
정부는 반민주적 부안 핵폐기장 강행을 중단하고 즉시 백지화하라

오늘 11월 2일은 ‘부안 핵폐기장 백지화를 위한 촛불집회’ 가 100일째로 접어드는 날이다. 그
동안 부안군민들의 강경한 핵폐기장 철회 투쟁은 지난 7월 14일 부안군수의 독단적 유치 신청이
후 지금까지 하루도 쉬지 않고 투쟁의 현장으로 나와 문제의 심각성을 세상에 알린 의로운 항거
였다.
7월 22일과 24일, 26일 연이어 정부의 핵폐기장 강행에 항의했던 수천, 수만명의 주민들에게 정
부에게서 돌아온 답은 방패와 몽둥이를 든 국가 폭력이었다. 하지만 주민들은 이를 저항하는 무
기로 7월 26일부터 평화적인 촛불을 들었다. 태풍과 추위에도 아랑곳하지 않고 적게는 2,000여
명 많게는 2만명까지 매일 밤 촛불을 켰다. 부안은 세계적으로도 유례가 없는 민주주의와 자치
의 장이 되어 이제 그 100일을 맞이하게 된 것이다.
이것은 정부와 부안군수와의 반민주적이고도 일방적 결정과 강행에 대한 주민들의 단결된 투쟁이
었고, 정부의 잘못된 결정을 바로 세우기 위한 치열한 투쟁 과정인 것이다. 그러나 민주주의를
외치는 주민들에게 돌아온 것은 부상자 200여명의 강경진압이었고, 100여명의 범법자 양산이었
다.
그러나 공권력과 금품으로 밀어붙이려는 정부의 구시대적인 행태로는 지역을 지키려는 부안주민
들의 정당한 투쟁의 의지를 꺾을 수 없었다. 지난 석달 이상 계속된 부안 군민들의 처절한 투쟁
으로 결국 지난 10월 1일 정부와 부안간 ‘부안지역 현안해결을 위한 공동협의회’가 구성되었다.
이 협의회를 통해 문제를 해결할 길은 7만여 부안군민을 분노로 몰아넣은 부안 핵폐기장 결정이
하루속히 백지화되는 것이다.
부안 사태는 참여와 자치를 주장하는 노무현 정부의 대표적인 실정이다. 우리 시민, 사회, 종
교, 정계, 민중진영과 7만여 부안군민들은 추후 진행될 공동협의회 결과를 지켜보고 있다. 만약
이 공동협의회라는 대화와 협상의 자리가 무위로 돌아간다면, 우리들은 7만 부안군민들과 함께
더욱 더 강력한 투쟁을 전개할 것임을 똑똑히 밝혀두는 바이다.

2003. 11. 2

건강사회를위한약사회, 건강사회를위한치과의사회, 기독교환경운동연대, 노동건강연대, 녹색미
래, 녹색연합, 녹색평론, 녹색평화당, 대구경북핵폐기장백지화대책위원회, 문화개혁을위한시민연
대, 민주노동당, 민주노총, 민주사회를위한변호사모임, 불교환경연대, 사회당, 서생면생존권수호
위원회, 성남시민모임, 에너지대안센터, 영덕핵폐기장반대투쟁위원회, 울진핵폐기장반대투쟁위원
회, 원불교천지보은회, 월성원전반대범국민대책위원회, 인도주의실천의사협의회, 전국농민회총연
맹, 전국보건의료산업노동조합, 젊은생태주의자, 참된의료실현을위한청년한의사회, 참여연대, 천
주교부산교구정의평화위원회, 천주교환경연대, 청년환경센터, 평화를만드는여성회, (사)푸른평
화, 한국교회여성연합회, 한국불교환경교육원, 학술단체협의회, 한국노총, 한국여성단체연합, 핵
폐기장반대영광군민비상대책위원회, 핵폐기장반대를위한고창군민대책위, 핵폐기장백지화핵발전추
방서남해안대책위, 환경과공해연구회, 환경운동연합, 환경정의시민연대회, 사회진보연대, 인드라
망생명공동체, 생태학교 시선, 전국교직원노동조합, 풀꽃세상을위한모임, 전국민중연대, 문화연
대, 위도재경향우회, 불교환경교육원, 모심과살림연구소, 풀꽃평화연구소, 나눔문화, 꿈지모, 아
름다운재단, 이라크지원연대, 교수노동조합(이상 60개 단체)

admin

(X) 에너지 기후변화 보도자료의 최신글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