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에너지 기후변화 보도자료

핵폐기물 임시저장고 2024년까지 포화 문제없어

1940_2008년 포화설 허구 보도자료.hwp

반핵국민행동, 원자력발전백서로 산자부의 핵폐기물 포화설 반박
산자부, 2008년 핵폐기물 포화설 신빙성 잃어

○ 반핵국민행동은 산자부가 주장하는 2008년 중저준위 핵폐기물 포화설이 허구라고 주장해 논란
이 일고 있다. 산업자원부와 한국수력원자력(주)가 매년 발간하는 원자력발전백서의 2003년 편에
서 핵발전소 각 호기 당 중저준위 폐기물이 100드럼 수준으로 감소되는 초고압압축과 2007년부
터 적용이 가능한 유리고형화 기술로 1/5 수준으로 부피를 저감시킬 수 있다는 사실에 근거해 ▶
호기 당 100드럼 발생 ▶기존 핵폐기물초고압 완료, 호기당 100드럼 발생 ▶기존 핵폐기물초고
압 완료, 호기당 100드럼 발생, 2007년부터 유리화기술 적용 ▶기존 핵폐기물초고압 완료, 기존
폐기물까지 유리화 기술 적용 등의 상황을 전제로 계산한 결과 가장 빨리 포화되는 경우는 월성
핵발전소에서 2013년인 것으로 드러났다. 그러나 월성핵발전소의 임시저장고는 가동 호기가 비슷
한 다른 핵발전소 부지의 1/2∼1/5에 불과해 임시저장고의 확충을 통해서 포화연도는 충분히 늦
출 수 있는 것으로 보인다.

○ 특히, 산자부와 한수원에서 주장하는 2008년 포화설의 근거인 울진핵발전소는 고리와 영광에
서 완료되고 월성에서 진행 중인 초고압압축 기술을 적용하면 2024년까지 문제없는 것으로 드러
났다. 2003년부터 연간 100드럼으로 감소된 수치를 도입하지 않고 기존의 141드럼으로 계산하더
라도 울진핵발전소는 2008년에 포화되지 않는다. 반핵국민행동의 양이원영 사무국장은 “산자부
가 이익을 추구하는 일개 기업인 한수원의 보고만 듣고 핵폐기물 포화 현황을 제대로 검토하지
않아 결국 국민을 대상으로 한 한수원의 사기극에 놀아난 꼴”이라며 비난했다. 일각에서는 산자
부의 방사성폐기물팀이 핵폐기장 부지 선정을 위해 특진을 전제로 여러 분야에서 자원한 관료들
로 급조되었기 때문에 전문성이 결여되어 한수원에 끌려다니는 것은 당연하다는 의견이다. 이 팀
에는 한수원 측에서 파견한 직원이 포함되어 있다.

○ 핵산업계는 초고압압축에서 압축이 힘든 철재 부품들이 있다고 재반박하지만 반핵국민행동은
한숭루너도 인정한 원자력발전백서의 100드럼 발생은 전체 고체 핵폐기물을 대상으로 한 결과이
므로 이를 고려한 것이며 증기발생기를 교체한 고리 핵발전소의 경우는 유리화로 인한 1/5 감소
를 적용하지 않아도 2204년까지 문제가 없으므로 한수원의 반박은 본질을 벗어난 반박이라고 주
장했다.

○ 산자부가 절차를 무시하고 다수의 반발을 감수한 채 부안군 위도 핵폐기장 선정을 강행하면서
도 일부 국민들의 지지를 받은 이유는 2008년까지 핵폐기물이 포화될 것이므로 어딘가는 하루빨
리 핵폐기장을 건설해야 한다는 한수원 측의 주장이 설득력이 있었기 때문이다. 하지만 반핵국민
행동은 최소한 임시저장고의 확충을 통해서도 앞으로 중저준위 핵폐기물의 보관은 문제없는 것으
로 드러났다고 주장하고 있고, 반핵국민행동의 서주원 공동집행위원장은 “한수원이 핵폐기장 부
지를 시급히 결정하려 한 이유가 사라진 만큼 절차상의 문제와 사회적 논란을 일으킨 부안 핵폐
기장 부지 선정을 백지화하고 핵발전소 중심의 전력정책 전면 검토와 이미 나온 핵폐기물의 보
다 안전한 관리의 논의를 위한 민관 합동기구를 구성해야한다”고 주장했다.

※ 문의 : 반핵국민행동 사무국장 양이원영 (02-735-7000 / 018-288-8402 / yangwy@kfem.or.kr)
김은숙 간사 (02- 735-7000 / 016-309-5373 / eskim@kfem.or.kr)
※ 첨부 : 산자부의 ‘중·저준위 핵폐기물 임시저장소 2008년 포화설’에 대한 반박자료

2003. 8. 7.
핵폐기장 백지화·핵발전 추방 반핵국민행동

admin

(X) 에너지 기후변화 보도자료의 최신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