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에너지 기후변화 보도자료

노무현 정부의 핵폐기장 후보지 백지화 촉구하는 지역 집회 시작되다.

-영덕 집회, 고창군 농민들의 농기계 시위와 4개 후보지 공동 성명서 채택-

○ 영덕
명칭 – 핵폐기장 전면 백지화를 위한 핵폐기장 결사반대 영덕군민 궐기대회
일시 – 2003년 3월 4일(화) 오전 11시
장소 – 영덕로터리(구 택시부)
주최 – 영덕핵폐기장반대투쟁위원회
내용 – 4개 후보지역 대표 공동성명서 발표, 삭발식(공동위원장단), 행진 및 화형식

○ 고창
명칭 – 핵폐기장 백지화·핵발전소 추방·우리땅지키기 2003 고창농민 영농발대식
일시 – 2003년 3월 5일(수) 오전 10시
장소 – 고창군청 앞 4거리
주최 – 고창군 농민회
후원 – 핵폐기장·핵발전소 추방 범고창군민대책위원회
내용 – 농민회와 지역 농민단체의 대규모 농기계, 차량 시위/핵폐기장으로 인해 가장 피해를 당
하게 되는 것은 농민이며 정부의 일방적인 헥폐기장 추진으로 지역 주민들이 얼마나 분노하고 있
는가를 선전포고하는 투쟁 / 3월 13일 열릴 고창군민 궐기대회를 위한 농민들의 전초전.

– 노무현 정부가 출범함에 따라 핵폐기장 후보지 지역의 백지화 투쟁도 다시 시작되었다.
– 4일 영덕을 시작으로 5일에는 고창 농민들이 주축이 되어 핵폐기장 반대 농기계 시위를 준비하
고 있으며 9일에는 울진의 2차 집회 13일에는 고창군민 궐기대회가 예정되어 있다.
– 영덕 집회에는 반핵국민행동 참가단체와 함께 핵발전소 지역 주민도 함께 하고 핵폐기장 4개
후보지 대책위원회 공동 성명서를 채택하여 핵산업계의 ‘지역이기주의’ 공세를 분쇄할 것이며 3
월 말 경에는 지역의 각 투쟁의 성과를 모으는 대규모 상경집회를 계획하고 있다고 반핵국민행동
은 밝혔다.
– 핵폐기장 문제 해결을 위해 핵발전 중심 전력정책을 재검토하는 민관합동기구를 제안한 반핵국
민행동은 김대중 정부의 무책임하고 안일한 핵폐기장 후보지 발표가 노무현 정부 초기 발목을 잡
는 일이 없도록 정부 차원의 현명한 해결책 제시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2003. 3. 4
※ 문의 : 반핵국민행동 양이원영 사무국장(02-735-7000 / 018-288-8402 / yangwy@kfem.or.kr)

이 땅 어디에도 핵폐기장은 안 된다!
지역이기주의, 악선전 중단하고 핵폐기장 후보지 선정 즉각 백지화하라.
– 고창, 영광, 영덕, 울진 핵폐기장 4개 후보지 대책위 공동 성명서

오늘 우리는 핵폐기장 백지화와 핵발전을 추방하기 위한 영덕주민들의 역사적인 투쟁에 함께 하
기 위해 이곳에 섰다. 지난 2월 4일 김대중 정부는 정권말기 혼란스런 국면을 이용하여 핵폐기
장 4개 후보지를 무책임하게 발표하였고, 2월 25일 취임한 노무현 정부에서는 전 정권의 잘못된
결정을 수수방관하여 지역주민들의 고통을 외면하고 있다. 정부의 약속은 헌신짝이 되어 버렸으
며 신뢰는 땅에 떨어져 버렸다. 한국수력원자력(주), 원자력문화재단 등 핵발전소로 자신들의 밥
그룻을 챙기는 무리들은 세계가 외면하는 핵발전소에 집착하여 이를 고수하기 위해 핵폐기장 추
진의 시급성과 해외 사례를 왜곡, 거짓 선전하면서 오히려 우리들의 정당한 투쟁을 지역이기주의
라 매도하고 있다.
자기 뱃속을 채우기 위해 핵발전소를 확대하고 핵발전소 확대를 위해 핵폐기장을 강행하는 저들
이야말로 지역민의 희생을 강요하는 집단이기주의이다. 우리 4개 후보지는 물론 이 땅 어디에도
핵발전 확대를 전제로 하는 핵폐기장은 필요하지 않다. 우리는 핵폐기장도 필요 없고 지역지원금
도 필요 없다. 지역지원금 몇 푼에 대대손손 지켜갈 우리 고향을 맞바꾸고 우리 아이들의 미래
를 팔 수 없다.
저들이 핵폐기장을 지난 15년 동안 고집해 올 때 우리는 이미 핵폐기장 문제가 이 나라가 핵발
전 중심의 전력 정책을 고수해 왔기 때문에 따른 폐해임을 깨달았다. 인류가 그동안 의존해왔던
화석에너지와 핵에너지는 모두 자원고갈과 환경파괴를 동반하며 지역 공동체를 파괴해왔다. 언제
까지고 현실 핑계를 대며 지속불가능한 에너지에 고집하여 세계 흐름을 외면할 것인가. 이 나라
곳곳이 환경파괴의 고통으로 신음함은 물론, 언젠가 돌이킬 수 없는 재앙에 직면하게 될 것이
다.
이에, 핵폐기장 후보지 4개 지역은 4개의 후보지 선정이 모두 백지화되고 핵발전 중심 전력정책
이 철회되는 그날까지, 고향 땅을 지키기 위해, 우리 아이들의 미래를 지키기 위해 끝까지 공동
투쟁할 것을 천명하는 바이다. 이에 우리는 다음을 요구한다.

하나, 노무현 정부는 핵폐기장 4개 후보지 선정을 즉각 백지화하라.
하나, 신규핵발전소의 건설을 중단하고 지속가능한 전력정책 수립을 위한 민관 합동 기구를 즉
각 구성하라
하나, 핵폐기장 사업자는 지역주민들의 정당한 투쟁을 지역이기주의로 매도하는 악선전을 중단하
라.

2003년 3월 4일
범고창군민대책위원회·영덕핵폐기장반대대책위원회
울진핵폐기장반대투쟁위원회·핵폐기장반대영광범군민대책위원회

admin

(X) 에너지 기후변화 보도자료의 최신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