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에너지 기후변화 보도자료

울진핵폐기물 임시저장고 빗물 누설사고 교훈 삼아 핵폐기장 건설계획 백지화하고 핵정책을 철회하라!

핵폐기물 안전 관리 개념조차 없는 사업자에게 핵폐기장 건설을 맡길 수 없다.

지난 14일 울진의 지역언론(매일신문)과 오늘 환경단체의 보도자료를 통해 밝혀진 울진핵폐기물
임시저장고의 빗물누설 사고는 핵발전시설 뿐만 아니라 핵폐기물 관리시설 역시 부실한 관리에
심각하게 노출되어 있음을 드러내는 것이다. 게다가 빗물의 누설이 97년부터 7차례나 있어왔으
나 대책을 마련하지 않고 은폐해 온 사업자 한국수력원자력 주식회사의 안전불감증은 경악할 노
릇이다. 더구나 임시저장고 내에 고여있어 방사성 물질에 의해 오염되었을 가능성이 높은 물을
아무런 조사없이 양수기로 퍼내 인근 토양에 버린 사실은 도덕성조차도 의심케 한 행위이다. 뒤
늦게 폭로된 사실에 대해서도 울진원자력본부와 한국수력원자력(주) 등 관계 당국에서는 “빗물
유입이 없었다”고 했다가 다시 번복해 ‘세 차례 정도 있었다’고 하는 등 사건을 축소하고 면피하
기에 급급하다. 또한 규제기관은 관련 규제조항이 없다는 이유로 수수방관하고 있어 한국에서 핵
폐기물 관리가 얼마나 낙후되어 있고 안전관리 시스템을 신뢰할 수 없는지 다시 한번 확인하게
되었다.

그간 시민사회, 환경단체들은 2월 4일에 있었던 핵폐기물 4개 후보지 기습 발표에 대해 핵폐기장
은 시급한 것이 아니며 문제는 핵발전 중심 전력정책에 있음을 지적해왔다. 이번 사건으로 핵폐
기장을 건설할 사업자와 해당 규제기관은 핵폐기물을 안전하게 관리할 수 있는 준비는 물론 자세
도 갖추어져 있지 않음이 드러났다. 단 10년의 세월도 버티지 못하는 현재의 핵폐기물 관리 기술
로 어찌 수십만년의 세월을 버틸 수 있단 말인가. 핵폐기장의 건설은 문제의 시작일 뿐, 해결책
이 아니다.

이에 우리는 다음을 주장한다.

하나, 임시저장고 빗물 누설 사건에 대한 철저한 진상을 규명하고, 은폐해왔던 책임자를 엄단하
라.
하나, 즉시 4개 핵발전소 핵폐기물 저장고를 정밀검사하고 안전대책을 수립하라.
하나, 핵폐기장 후보지 발표를 철회하고 핵발전 중심 전력정책을 효율중심·재생가능에너지 정책
으로 전환하라!

※ 문의 : 양이원영 반핵국민행동 사무국장 (018-288-8402 / yangwy@kfem.or.kr)
황성원 반핵국민행동 조직국장 (011-630-7562 / hwangsw@eco-center.org )

2003. 2. 19.

한국반핵국민행동

건강사회를위한약사회, 건강사회를위한치과의사회, 기독교환경운동연대, 노동건강연대, 녹색미
래, 녹색연합, 녹색평론, 녹색평화당, 문화개혁을위한시민연대, 민주노동당, 민주노총, 민주사회
를위한변호사모임, 불교환경연대, 사회당, 서생면생존권수호위원회, 성남시민모임, 에너지대안센
터, 영덕핵폐기장반대투쟁위원회, 울진핵폐기장반대투쟁위원회, 원불교천지보은회, 월성원전반대
범국민대책위원회, 인도주의실천의사협의회, 전국농민회총연맹, 전국보건의료산업노동조합, 젊은
생태주의자, 참된의료실현을위한청년한의사회, 참여연대, 천주교부산교구정의평화위원회, 천주교
환경연대, 청년환경센터, 평화를만드는여성회, (사)푸른평화, 한국교회여성연합회, 한국불교환경
교육원, 학술단체협의회, 한국노총, 한국여성단체연합, 호남지역핵폐기장반대대책위, 환경과공해
연구회, 환경운동연합, 환경정의시민연대, 핵폐기장반대영광군민비상대책위원회, 핵폐기장반대
를위한고창군민대책위

admin

(X) 에너지 기후변화 보도자료의 최신글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