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에너지 기후변화 보도자료

2030년까지 총 36기의 핵발전소 가동 시나리오의 첫 발판-핵폐기장 부지선정 임박

“한국에서 핵 폐기장은 필요하지 않습니다”

2월 3일(월) 오전 11시 인수위 앞 후, 세종문화회관 뒤편으로 이동

□ 11시 : 인수위 앞 핵폐기장 추진반대를 위한 기자회견
– 반핵을 상징하는 붉은 옷과 드럼통 일부를 설치하고 기자회견
– 인수위 근처에 솔라 차량 운행
□ 오후 1시 -일몰 : 인수위 주변을 돌며, 독경
– 인수위 근처에 솔라 차량 운행과 함께 원불교 독경
– 시민단체는 집회장소에서 드럼통과 붉은색 옷 입고 집회
□ 오후 일몰 – 다음날 아침 :
– 촛불들고 독경
– 인수위 근처에 솔라 차량운행과 함께 원불교 독경

산업자원부가 2월 초 (2월 4일로 추정) 공개 발표를 함으로써 핵폐기장 부지선정을 밀어붙이려
하고있다.
한국반핵운동연대와 각 지역반대위원회를 포함한 대규모 핵폐기장 추진 중단 및 핵중심 전력정
책 전환을 위한 범국민대책위원회(준비위)는 2월 3일(월) 오전 11시부터 산자부의 부도덕한 핵
폐기장 부지 선정 계획 중단을 요구하며 핵정책 전환을 요구하는 강력한 투쟁을 선언한다.
후보지 도출 용역은 공개적이고 투명한 방법을 거치지 않았으며 주민 수용성을 위주로 하여 비과
학적인 방식으로 진행되었다. 산자부는 핵폐기장을 추진해 오는 과정에서 지역 주민들의 불신을
받아왔고 도덕적인 공격을 받고있다. 핵폐기장 문제를 포함한 전력정책은 지속가능한 사회를 이
루기 위한 중요한 밑그림이다. 임기가 며칠 남지도 않은 산업자원부 장관이 대통령 취임식 전에
발표를 강행하며 정권 이양기에 핵폐기장 부지선정을 강행하려는 것은 새로운 시대를 요구하는
국민의 기대를 배신하는 것이다. 우리는 차기 대통령인 노무현 당선자에게 산자부의 성급한 핵폐
기장 부지 발표를 중단시키고 핵폐기장을 포함한 핵발전 중심 전력정책 전반을 재검토하는 민관
합동 기구를 구성할 것을 제안한다.

문의: 양이원영 반핵담당 팀장(018-288-8402), 박항주 환경정책팀장(017-339-6653)
2003. 1. 30
환경운동연합

admin

(X) 에너지 기후변화 보도자료의 최신글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