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에너지 기후변화 보도자료

미국 부시정부의 ‘교토기후협약안’ 파기 선언은 지구에 대한 선전 포고이다!

“미국 부시정부의 ‘교토기후협약안’ 파기 선언은 지구에 대한 선전 포고이다!”

조지 부시 미국 대통령의 ‘교토기후협약’ 파기 선언은 하나뿐인 지구를 살리겠다는 범지구적
협력 분위기에 찬물을 끼얹은 폭거이자 하나뿐인 지구에 대한 선전 포고다. 세계최다오염물질 배
출국 미국은 이제 힘을 내세워 지구촌 환경까지 두려움에 떨게 하고 있다.
<환경운동연합>은 조지 부시 행정부에 대해 강력히 경고한다. 소수 산업계의 이익을 앞세워 지
구환경과 인류에 대한 도발을 감행하려는 조지 부시 행정부를 기후변화를 막으려는 전세계국가들
과 시민사회는 결코 좌시하지 않을 것이다. 기후변화협약 당사국 총회 때마다 강력하고 즉각적
인 온실가스 감축을 주장해 온 환경연합은 그린피스, WWF 등 세계 환경단체가 참여하는 기후행동
연대(Climate Action Network)와 연대하여 ‘하나뿐인 지구’에 대해 선전포고를 감행한 부시 행정
부에 즉각적이고 강력한 응전을 선언한다. 환경연합은 동식물, 도서나 연안국가 국민 등 이미 기
후변화에 따라 고통을 받고 있는 기후변화 희생자들과 과거세대의 잘못으로 미래에 고통받을 후
손들을 위해 ‘하나뿐인 지구’를 살리기 위한 강력한 항의 행동에 나설 것을 다짐한다.

미국은 세계 인구의 4%에 불과하지만 전 세계 온실가스 배출량의 1/4을 배출하면서 지구기후변
화의 주범이다. 조지 부시 대통령은 미국 에너지산업계의 이익을 위해 아버지 조지 부시 전 미대
통령이 서명한 기후변화협약을 휴지통에 처박고 지구를 워터월드를 만들려 하고 있다.
부시 대통령의 지구환경에 대한 도발은 이미 헤이그회의에서 예고되었다. 작년 헤이그에서 개
최된 기후변화협약 6차 당사국총회도 미국의 발길질에 날아가 버렸다. 미국은 교토메커니즘을 이
용하여 국외에서 배출권을 획득할 수 있는 한도를 제한해선 안된다는 주장을 폈다. 이런 요구는
자국내 온실가스를 감축부담을 최소화하겠다는 발상이다. 더 나아가 산림과 토양 같은 이산화탄
소 흡수원(sink)의 인정을 요구하였다.
결국 시장경제 전환과정에서 경제가 침체하여 이미 온실가스 배출권이 남아도는 동구권으로부
터 대량으로 배출권을 구입하고 미국내의 넓은 산림과 토지 같은 흡수원을 인정받으면 화석연료
를 팡팡 쓰면서도 온실가스 의무감축목표를 쉽게 달성할 수 있다는 계산이 깔려있다.

미국의 의도대로라면 지구적 차원에서 실질적으로 감축되는 온실가스는 없고 오히려 미국은 합
법적으로 온실 가스배출량을 늘려나가는 구도가 되고 따라서 지구의 기후변화는 더욱 가속화될
것이다. 조지 부시 대통령이 세계 최대의 에너지소비국 미국의 대표자인지 산업계와 에너지업계
의 대변자인지 분간조차 할 수 없다.
환경연합은 ‘부시 미 정부에 강력히 교토의정서 비준을 촉구하는 것은 물론 하나뿐인 지
구’를 살리기 적극적으로 나설 것을 촉구한다. 이와 함께 기후변화를 막기 위해 화석연료 중심
의 현 에너지체제를 재생가능에너지 위주로 전환하는 에너지 전환 운동도 더욱 박차를 가할 것이
다.

2001년 3월 30일
환경운동연합

<문의: 에너지대안센터 사무국장 이상훈(0016-247-7034)>

admin

(X) 에너지 기후변화 보도자료의 최신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