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에너지 기후변화 보도자료

인천시의 핵폐기장 유치 거부 발표를 환영한다.

첨부파일 열기첨부파일 닫기

ns_000801_01.hwp

인천시의 핵폐기장 유치 거부 발표를 환영한다.

7월 31일 인천시는 「방사성폐기물 관리시설부지 유치공모에 대한 우리시의 입장」에서 현재 한
전이 핵폐기물 처분장 가능 부지로 선정해 놓은 인천시의 강화군·옹진군에 대해 핵폐기장 부지
로 유치하지 않겠다는 거부 입장을 밝혔다. 환경연합은 인천시의 이와 같은 핵폐기장 거부라는
입장 발표에 환영의 뜻을 표하며 현재 핵폐기장 부지로 거론되고 있는 다른 지역들도 인천과 같
이 핵폐기장에 대한 거부입장을 분명히 밝혀주기를 바란다.

1. 인천시의 핵폐기장 유치거부 발표를 환영한다.
지난 7월 27일 인천환경연합을 비롯한 인천 지역 시민환경단체들은 산업자원부와 한전의 「핵폐
기장 유치 공모」에 대해 반대하며 이를 기필코 저지하겠다는 공동 성명서를 발표하였다. 그리
고 시민단체들을 비롯한 인천시민들의 정당한 요구에 부응하여 7월 31일 인천시는 인천 지역에
핵폐기장은 절대 불가라는 입장을 확실히 하였다.
이미 인천은 95년 굴업도 핵페기장 반대 투쟁에서 핵발전소·핵폐기장이 얼마나 위험한 것인가
와 정부가 핵페기장을 건설하기 위해 어떻게 국민을 우롱하였는가를 절실히 경험하였다. 핵폐기
장을 건설하기 위한 정부와 한전의 재시도는 굴업도를 생생히 기억하고 있는 인천시민에게 많은
불안감을 주고 있었다. 250여만 인천시민의 생존을 책임지고 있으며 시민에 의한 열린 행정을
표방하고 있는 인천시가 과거의 경험을 잊지 않고 미래를 위한 올바른 결정을 내린 것에 다시
한 번 적극 지지의 뜻을 표한다.

2. 핵폐기장 부지로 거론되고 있는 다른 지방자치단체도 인천과 같이 핵폐기장 거부선언에 동참
할 것이다.
현재 한전은 46개에 달하는 임해지역을 핵폐기장 가능 부지로 선정해 놓고 있으며 여러 가지 지
역발전을 미끼로 부지 유치 신청을 설득·종용하고 있다. 그러나 핵폐기장을 유치하면 지역발전
이 된다는 주장은 이미 핵발전소가 운전되고 있는 지역들을 보면 얼마나 그 말이 맞지 않는지를
알 수가 있다. 핵발전소 지역 주민의 수는 점점 감소하고 있으며 사람이 떠난 마을은 황량하기
만 하다. 고향을 떠나지 못해 남아 있는 사람들은 방사능의 공포에 떨고 있다.
환경연합은 핵폐기장 유치를 저지하기 위해 모든 핵폐기장 후보지에서 이의 위험함과 부당함을
지자체와 주민에게 알리는 간담회와 캠페인 등을 가질 것이다. 그리고 핵폐기장 후보지로 거론
되고 있는 지자체들은 여전히 울진, 안면도, 굴업도를 선명히 기억하고 있다. 인천의 핵폐기장
거부발표는 이제 시작일 뿐이다.

2000년 8월 1일
환경운동연합

■담당: 조사국 반핵평화 담당 한성숙 간사 / 양장일 국장
■연락처: 02-735-7000(대표)/ 02-733-7018 (직통)/ H.P: 011-9041-1188

admin

(X) 에너지 기후변화 보도자료의 최신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