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에너지 기후변화 보도자료

산자부는 울산 핵발전소 건설 계획을 즉각 철회하라

ns_000726_01.hwp
산자부는 울산 핵발전소 건설 계획을 즉각 철회하라

25일 산업자원부는 일백만 울산시민의 의사를 무시한 채 울산광역시 울주군 25만6천평을 신규 핵
발전소 부지로 확정한다는 보도를 하였다. 환경연합은 산자부가 이번 신규 핵발전소 부지 확정
이 해당 지역주민의 의견수렴절차등을 거쳤기 때문에 별다른 문제가 보이지 않는다는 거짓말을
하는 모습에 심한 분노를 느끼며 산자부에게 다음과 같은 사항을 요구한다.

1. 산업자원부는 울산시민과 울주군민이 반대하는 신규 핵발전소 부지 선정을 즉각 철회하라.
98년 11월 울주군수의 일방적인 핵발전소 유치 신청 이후 주민·환경단체 등 시민단체·시군의
회 등 전 울산시민과 울주군민 모두가 하나가 되어 핵발전소 반대 운동에 나섰다. 우리는 작년
을 뜨겁게 달구었던 울산 핵발전소 건설반대운동을 기억한다. 울산과 부산 그리고 서울에서 있었
던 수십 차례의 반대집회와 13만명에 이르는 울산시민들의 반대서명, 울산에서 서울까지 이르는
천리길을 걸어서 울산시민들의 반핵의지를 알린 ‘반핵 1천리 행군’ 등. 그리고 올해 6월 28일부
터 7월 6일까지 삭발결의대회를 시작으로 울산 울주군 서생면 면사무소 앞에서 진행한 ‘핵발전
소 건설 철회를 위한 삭발농성투쟁’ 등 울산 핵발전소 나아가 우리 나라에 더 이상의 핵발전소
를 건설하지 못하도록 하겠다는 울산 시민들의 반핵의지는 확고했으며 산자부가 신규부지로 확정
한다는 발표를 한 지금에도 그 의지는 변함없다.
신규부지로 예정된 울주군 서생면 생존권수호위 주민대표 5명이 울산출신 국회의원들을 만나 대
응책 마련을 촉구하러 급하게 상경하였으며, 시 구 의원 대표들도 곧 상경할 계획하고 있다. 또
한 매주 수요일 울산 핵발전소 건설 철회를 위한 울산 시민들의 집회가 오늘 역시 진행된다.
핵발전소 건설을 원하는 것은 울산시민들을 비롯한 일반 시민들이 아니라 핵발전소에 기생하는
한전같은 핵산업계와 일부 관료들뿐이다.

2. 정부는 시대착오적이며 생명을 위협하는 핵에너지 위주의 에너지 정책을 전면 수정하고 지속
가능한 에너지대안정책을 수립하라.
작년 일본 도카이무라와 한국 월성 핵발전소 사고의 충격이 아직도 생생하다. 체르노빌의 악몽
은 14년이 지난 지금도 여전히 진행중이다. 독일과 스웨덴은 늦어도 20년 내에 운전 중인 핵발전
소를 모두 폐쇄시키겠다고 하고 있다. 아시아에서 가장 가능성 높은 핵발전소 시장으로 부상하
던 중국은 1998년 6월 퀸샨 핵발전소가 연료봉 손상 등의 중대 사고와 이로 인한 일년 간의 가동
중지 이후 적어도 2005년까지의 핵발전소 수주는 동결되었고 주룽지 총리는 핵 대신 다른 에너지
원을 개발하겠다는 방침을 밝혔다. 대표적 핵 국가인 프랑스와 일본조차도 신규 핵발전소 건설
에 섣불리 나서지 못하고 있다. 세계 각국은 위험하고 안전성과 폐로·핵폐기물 처리 때문에 끝
간데 없이 비용이 증가하는 핵발전소 대신 에너지 절약과 효율 향상에 우선 순위를 두고 있고 풍
력산업, 태양광 발전사업이 미래의 에너지 사업으로 급속히 성장하고 있다. 우리 나라 영광핵발
전소 3,4호기를 건설한 CE사의 모회사인 ABB사는 지난 5월 자신의 핵 사업체를 영국의 핵 기업
인 BNFL에 팔고 프랑스의 ABB ALSTOM에 대한 투자도 끝내고 대신 재생가능에너지와 소규모 발전
소 건설과 같은 에너지대안에 사업의 중심을 두겠다는 발표를 하였다. 그러나 한국정부는 이런
탈핵·에너지대안이라는 세계적 추세에 역행하면서 지금 있는 16기, 건설중인 4기도 부족해 8기
를 추가로 더 건설하려고 하고 있으며 이를 위해 울산의 울준군을 신규부지로 지정한 것이다.

환경연합은 다시 한번 정부와 한전에 강력히 촉구한다. 주민의 의사와 세계적 추세에 역행하
며, 우리의 현재와 우리의 미래를 위협하는 울산 핵발전소 건설을 즉각 철회하라. 우리는 울산
핵발전소 건설이 철회될 때까지 국내·외 환경·사회단체 그리고 주민들과 연대해 끝까지 싸워나
갈 것이다.

2000년 7월 26 일
환경운동연합

■담당: 조사국 반핵평화 담당 한성숙 간사 / 양장일 국장
■연락처: 02-735-7000(대표)/ 02-733-7018 (직통)/ H.P: 011-9041-1188

admin

admin

(X) 에너지 기후변화 보도자료의 최신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