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에너지 기후변화 보도자료

[펌] 해남 핵발전소 반대 집회 결의문

<결 의 문>

정부는 장기전력수급계획이라는 미명하에 우리나라 마지막 남은 청정지역인 해남을
핵발전소 최종 후보지로 지정하려 하고 있다> 이는 정부가 지난 96년 7월부터 지난해
말까지 벌인 ‘원전후보지 여건변동조사’에서 울진 산포와 삼척 근덕에 이어
해남외입을 3순위에 올려놓은 결과에서 비롯된 것이다.
그러나 정부의 이 같은 조사에는 많은 문제점이 드러나고 있다.
주민의견 조사의 경우 조사대상자의 절반 수 가량을 전화로 조사하여 해남주민들의
핵발전소에 대한 반대율이 낮은 것으로 조작해 버렸다. 핵발전소에 인한 피해에
대해서도 이 지역 조건과는 거리가 먼 조사를 벌여 핵발전소로 인한 피해가 극히
적은 것으로 왜곡시켰다. 더욱이 정부는 울진의 직산이 당초에는 3순위였던 것을
신규비행장 건설지라는 터무니없는 이유를 둘러대어 핵발전소 후보지에서 사실상
제외시킨 반면 4순위였던 해남을 3순위로 바꿔치기 해 버렸다.
그런데도 정부는 잘못된 조사에 대한 해명이나 사과는 커녕 오히려 핵발전소가
동해안에 밀집되면 지역감정이 생긴다는 엉뚱한 변명을 늘어놓으며 역 지역감정을
부추기고 있다. 50여년 동안이나 역대 권력으로부터 소외당해온 우리가 이제
또다시 역지역감정의 희생양이 된다면 말이나 되겠는가?
우리는 이 같은 흐름이 일부 불순한 무리들의 음모에 의한 것이라고 규정하면서
청정자연을 지키려는 전남 서남부권 모든 주민의 염원을 모아 다음과 같이 우리의
주장과 결의를 밝힌다.

– 정부는 역 지역감정을 조장하여 이 지역을 희생양으로 내 몰려는 불순한
무리들을 엄단하고 해남을 핵발전소 건설계획을 즉각 철회하라!
– 박태영 산업자원부 장관은 주민을 우롱한 ‘원전후보지 여건변동조사’와
관련진상을 밝히고 이 지역 주민들에게 사과하라!
– 정부는 ‘국책사업이라 할지라도 주민이 반대하면 추진하지 않겠다’던 공약을
즉각 이행하라!
– 우리는 이 지역 청정 자연과 우리의 생존권을 지키기 위해 해남의 핵발전소
건설계획이 완전히 철회될 때까지 결사 투쟁한다.

1998. 11. 3

해남 핵발전소 건설 저지 전남서부시·군민 결의대회 참가자 일동
r

admin

admin

(X) 에너지 기후변화 보도자료의 최신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