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에너지 기후변화 보도자료

[성명서] 찬핵마피아 집단의 압력에 굴복한 KBS를 규탄한다!!

[성명서] 찬핵마피아 집단의 압력에 굴복한 KBS를 규탄한다!!

KBS가 5월 22일 KBS 2TV의 토요명화에서 핵폐기물 시설의 사고를 다룬 영
화 {공포의 두시간}을 방영한다는 소식을 듣고, 우리는 많은 기대를 가지고
프로그램 방영시간을 기다렸다. {공포의 두시간}은 핵폐기물 처분장에서 발
생한 사고를 은폐하려는 회사측에 맞서, 방사능 오염 위험을 매스컴에 폭로
하고 인근 지역 사람들의 목숨을 구하는 핵폐기물 시설 노동자들의 이야기
를 그린 영화라고 했다. 이 핵사고의 직접적인 원인은 예기치못한 지진이었
다. 양산 활성단층 지대의 지진 가능성을 우려하며, 핵폐기물 처분장 건설
에 적극 반대해온 양산 주민들을 비롯해 핵시설의 안전성에 대해 우려해온
많은 국민들이 관심을 가지는 것은 당연했다.

그러나, KBS는 이러한 국민들의 관심과 기대를 저버리고, {공포의 2시간}
의 방영을 취소, 프로그램을 {사막의 라이온}으로 긴급 대체했다. 우리나라
방송계에도 핵문제에 대해 객관적으로 접근할 수 있는 풍토가 마련됐구나
하는 국민의 안도가 와르르 무너지는 순간이었다. KBS 편성본부측은 “이 영
화가 지난 10일부터 계속되고 있는 양산군 핵폐기물 처리장 건설 반대 투쟁
을 고조시킬 우려 때문에 긴급히 방영을 취소했다”고 밝혔다. 물론 외압은
없었다고 덧붙이는 것도 잊지 않았다. 그러나, TV에 예고 방송까지 여러차
례 나간 영화를 프로그램 시작 9시간 전에야 갑자기 취소한 것은 상식적으
로 납득이 가지 않는 행위다. 우리는 과학기술처나 한전의 모종의 압력이
있었고, 이에 KBS 간부진들이 굴복했다고 생각한다. 이는 공영방송으로서의
기능을 포기하고, 언론노동자와 시청자를 우롱한 처사임이 분명하다. KBS는
몇몇 개인의 사유물이나 정치권력의 시녀가 아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정
치적 고려때문에 이 프로그램을 일방적으로 취소한 사람은 과연 누구인가?
우리는 KBS측이 프로그램 취소 경위를 정확히 밝히고, 국민의 알권리를 무
시한 관련 책임자를 문책하는 한편, {공포의 2시간}을 방영할 것을 요구한
다. 만약 KBS가 이러한 우리의 요구를 받아들이지 않는다면, 우리는 시청거
부 운동 등 KBS 규탄운동을 벌여나갈 수 밖에 없다는 것을 밝혀둔다.

KBS는 {공포의 2시간}을 방영하지 않는다 하여 핵에 대한 공포가, 핵의
위험성이 사라지는 것은 아니라는 것을 똑똑히 알아야 한다. 핵의 위험성을
국민적으로 알리고, 이에 대한 핵추진측의 무감각에 경종을 울려야 할 국민
의 방송이 공영방송으로서의 기능을 저버린다면, 국민이 이 방송을 저버리
는 것은 당연한 수순이다. 이러한 수순을 밟기 전에 언론은 핵에 관한 공정
한 보도 태세를 다시한번 점검해야 할 것이다.

– 우리의 요구 –

1. KBS는 {공포의 2시간} 방송취소와 관련한 경위를 정확히 공개하라!
2. KBS는 핵사고 영화 방영을 취소한 편성본부장을 문책하라!
3. KBS는 {공포의 2시간}을 방영하라!
4. KBS는 핵문제에 관해 공정하고 객관적인 보도 태도를 견지하라!

1994.5.24

환경운동연합

admin

(X) 에너지 기후변화 보도자료의 최신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