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태보전 활동소식

추모공원 왜곡, 국가중앙의료원 계획 철회를

추모공원건립추진협의회(이하 추건협) 소속 각계인사 들이 서울시의 추모공원 왜곡에 대한 입장을 9일
오전 10시 기자회견을 통해 밝혔다.

기자회견에는 추건협 자문위원장인 최열 환경연합 공동대표, 추건협 자문위원인 이석연 전 경실련 사무총장 등 10명의 추건협 인사들이
참여해 원지동 추모공원의 본래 기조를 왜곡하는 것은 절대로 있을 수 없다는 것을 강하게 제기하였다. 특히 국가중앙의료원 설립계획은
가장 심하게 왜곡하는 것으로 계획을 계속 추진하면 강력한 투쟁을 벌여 나갈 것을 밝히기도 하였다.

서울시와 보건복지부는 지난 3일 원지동 76번지 일대에 국가중앙의료원 건립을 합의하였다고 밝혔다.

국가 중앙의료원은 기존 국립의료원과 중앙응급의료원, 국립한방병원, 연구소, 간호대학 등이 포함되었으며 약 1,500 병상에 이른다.

보건복지부는 대통령공약이기에 추진하고 서울시는 보건복지부의 요청이 있기 때문에 추진한다고 하는데 전국의 장묘정책과 서울의 장묘정책을
책임지고 있는 장관과 시장이 이러한 합의를 하였다는 것은 기본적으로 장묘정책을 실종케하는 것이다.

원지동 추모공원은 2001년 사회 각계각층의 대표들이 참여하여 수 많은 현장조사 및 논의와 합의를 통해 결정된 곳이다. 당시
서울시는 시급한 지역현안과 장묘문화 개선이라는 커다란 목적을 위해 개발제한구역이었던 원지동 지역을 추모공원 부지로 확정하였다.
그러나 최근 서울시의 정책은 추모공원 건립의 애초 취지를 무색하게 하고 있다. 또한 서울시 스스로 장묘 시설이 혐오시설이라 하고
있는데 이 역시 추모공원 취지를 뒤집는 것이다.

2001년 서울시는 현대화된 각종 첨단 시설과 생활 속 근린 공원을 추구하여 장묘시설이 결코 혐오시설이 아닌 생활 필수 시설임,
장묘문화 개선이 정말로 필요하다는 것을 전국적으로 선도하는 계기를 만들려고 하였다. 그러한 의도가 시장이 바뀌고 나서 완전히
왜곡되고 있는 것이다.

기자회견에 참석하였던 추건협 자문위원장 최열 대표는 ‘최근 이명박 시장은 청계천 복원을 서두르고 있는데 추모공원은 청계천 보다
더 시급한 일이다’라며 ‘2001년 추모공원의 원래 의도를 유지하는 조속한 건립이 필요하다’고 역설하였다.

admin

생태보전 활동소식의 최신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