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일반 관련자료

대운하 찬반 토론회 경남서 동시에 열려

대운하 찬반 토론회 경남서 동시에 열려


정부가 한반도대운하 추진 보류입장을 밝힌 가운데 경남지역에서 3일 운하건설에 대한 찬반 토론회가 동시에 열렸다.

이날 오후 5시 창원시 팔용동 전교조 경남지부에서는 운하백지화국민행동 경남본부 주최로 ‘낙동강운하 그 실체를 말한다’라는 주제의 시민워크숍이 열렸다.

이 자리에서 인제대 박재현 토목공학과 교수는 “운하를 건설하면 여름철 집중호우 시기에는 평상시 운하에 가둬놓은 물에 강수량까지 더해져 운하 주변 지역에서 홍수가 발생한다”면서 “경부운하는 홍수에 취약하고 하천 주변의 환경을 파괴하기 때문에 건설해서는 안 된다”고 주장했다.

박 교수는 “운하를 만들려면 곳곳에 댐을 건설해야 하는데 이럴 경우 댐상류지역 농경지는 상대적으로 낮은 표고로 인해 습지로 변하면서 농사짓기가 어려워지고 제방안전에도 문제가 생길 수 있으며 댐하류 역시 식생변화와 습지파괴, 농업용수 확보 등에 어려움이 따를 수 있다”고 지적했다.

시민·사회단체 관계자들도 “정부가 내세운 하천정비 사업도 국책연구원의 양심선언으로 대운하 사업임이 결국 들통났다”며 반대의 뜻을 분명히 했다.

반면 이날 오후 3시 경남운하정책연구회와 경남발전연구원이 밀양시청 대강당에서 개최한 세미나에선 정반대의 의견이 제시됐다.

부산대 이찬호 경영학부 교수는 “대운하는 낙동강 유역의 자연재해를 막는데 기여하고 내륙수운 및 연안항만과의 연결을 통한 물류수송 네트워크를 구축할 수 있다”며 “대운하가 신국제공항 건설, 첨단과학 산업단지 조성, 영남권 복합물류단지 조성 등 지역 현안사업과 연계될 경우 밀양이 물류 거점도시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세미나에서는 서춘수 밀양부시장과 홍종욱 경남산업연구원 부원장 등이 토론자로 나서 대운하가 밀양지역에 미치는 영향과 밀양이 준비해야 할 과제 등을 중심으로 열띤 토론을 벌였다.


2008.06.04  부산일보 사회 | 정태백 기자

admin

정책·일반 관련자료의 최신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