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일반 관련자료

“대운하 건설 여부 내년 6월에 결론” 정내삼 사업준비단장

“대운하 건설 여부 내년 6월에 결론” 정내삼 사업준비단장

정부는 내년 6월 완료되는 5대 국책연구기관의 연구용역 결과에 따라 조령터널을 포함한 경부운하의 건설 여부를 결정하겠다고 밝혔다.

국토해양부 대운하사업준비단의 정내삼 단장은 1일 KBS 일요진단 프로그램에 출연, “5대강 유역을 어떻게 할 것인지, 운하개념까지 포함해 물관리 대책을 세우는 게 국가에 이익이 되는지, 국민에게 혜택을 주는지, 운하까지 갈 단계가 아닌지 등을 5대 국책기관과 심도 있게 연구해 국민에게 알리겠다”고 밝혔다.

정 단장은 이날 ‘대운하의 실체’라는 주제로 진행된 토론에서 운하와 치수사업이 혼동되고 있다는 지적에 대해 “지난 4월 5대 국책연구기관과 연구용역 계약을 체결했으며 14개월 후인 내년 6월까지 결론을 도출할 것”이라며 이같이 설명했다. 이는 물관리 차원에서 치수사업은 진행하되 운하사업까지 포함할지 여부는 연구용역 결과를 토대로 결정하겠다는 것을 뜻한다.

그는 아울러 “연구용역의 명칭이 물길잇기 기본계획 및 5대 강 물관리 종합대책을 수립하기 위한 연구용역이라고 해서 (운하구간인) 조령터널을 뚫는다 안 뚫는다 예단할 수 없다”며 “14개월 동안 진행되는 연구에 따라 도출된 연구성과에 바탕을 두고 판단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정 단장은 “정부에서도 그 부분(조령터널구간)이 과연 연계를 해서 운하로 성립이 될 수 있는지, 사업성은 있는지, 환경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 등 그런 부분까지 모두 검토하게 될 것”이라며 “그 검토 결과를 토대로 최종 결론에 이르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다만 “이미 한강과 낙동강이 연결되는 경부운하에 대해 모든 국민이 궁금해 하기 때문에 정부로서는 (연구 결과가 나오기 전 운하에 대해) 사전검토를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에 앞서 정종환 국토부 장관은 지난달 30일 전남 여수에서 개최된 ‘바다의 날’ 기념행사 후 기자들과 가진 간담회에서 “대운하 민자사업의 제출시기는 6월 말이 될 것”이라며 “이에 대한 타당성 검토와 국민여론 수렴을 거친 후 대운하의 실체를 공개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대운하는 정부 주도 사업이 아니다”면서 “정부는 예산을 덜 들이고 민간창의성을 높이기 위한 방법을 모색하고 있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2008.06.02 파이낸셜뉴스 |  이경호기자 (victoria@fnnews.com)

admin

정책·일반 관련자료의 최신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