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일반 관련자료

대구시.경북도 `대운하 논의 중단’ 촉각

대구시.경북도 `대운하 논의 중단’ 촉각

낙동강 운하의 조기 건설을 촉구해온 대구시와 경북도는 2일 청와대가 대운하 건설에 대해 `일단 보류’ 방침을 정했다는 소식이 전해지자 진의파악에 나서는 등 촉각을 곤두세웠다.

이는 최근 부산.울산.경남 등과 함께 영남권 5개 시.도 단체장 명의로 낙동강 운하의 조기 건설을 요청하는 공동 건의문까지 채택해 정부에 전달한 상황에서 대운하 추진을 당분간 유보하게 될 경우 지역 내 관련 사업의 추진도 차질이 불가피하기 때문이다.

대구시 이상길 정책기획관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낙동강의 경우 한강수계와 낙동강을 연결하는 대운하 문제와는 별개로 매년 홍수기마다 수해가 반복돼 천문학적인 복구비용이 들어가고 갈수기에는 수질문제가 발생하기 때문에 이대로 놔둬서는 곤란하다는 공감대가 형성돼 있다”면서 “정부의 진의를 파악해 봐야겠지만 대운하 추진이 유보되더라도 지역 차원의 낙동강 대책은 계속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기획관은 또 “시가 발주한 낙동강 운하 및 연안 개발 기본계획 수립 용역의 경우도 이런 낙동강 대책이 주 내용이기 때문에 만일의 경우 정부의 대운하 건설계획이 차질이 생기더라도 지역 차원의 낙동강 대책 추진에는 큰 영향이 없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경북도 박의식 새경북기획단장은 “정부의 정확한 의중을 현재로선 알 수 없지만 낙동강 운하는 경부 운하와는 관계없이 추진돼야 한다”면서 “낙동강 뱃길 복원은 무엇보다 이수, 치수 차원에서 아주 중요하기 때문에 이는 반드시 이뤄져야 한다”고 목소리를 냈다.

박 기획단장은 이어 “낙동강의 경우 물 확보가 가장 중요한 포인트인데 이는 물이 충분히 확보돼야 지역의 역점 사업인 기업 유치가 가능하기 때문”이라면서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낙동강 뱃길 복원을 정부에 건의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2008.06.02  연합뉴스 정치 |   김효중 류성무 기자   (kimhj@yna.co.kr / tjdan@yna.co.kr)

admin

정책·일반 관련자료의 최신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