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일반 관련자료

‘땅’보다 ‘다이너마이트회사’ 주식을 사십시오














‘땅’보다 ‘다이너마이트회사’ 주식을 사십시오
[릴레이인터뷰] 나는 ‘4대강 정비’를 반대한다- 홍성태 상지대 교수

 


 


 















   
▲ 홍성태 상지대 교수는 ‘4대강 정비’가 투기와 개발의 악순환, 토건경제의 문제, 그리고 반실용, 반생태, 반문화만 보여주게 될 것이다고 주장한다.
이명박 대통령의 대선 ‘제1 공약’이었던 경부운하 공약은 실종까지는 아니더라도 한쪽으로 밀려난 것만은 분명해 보인다.


대운하가 있던 빈자리에는 ‘4대강 정비’라는 말이 자리를 차지했다. 하지만 이 말이 나오기가 무섭게 그 반발은 대운하 못지않게 커지고 있다.


운하 추진을 위한 ‘꼼수’에 지나지 않다는 것이 반발의 맨 처음에 올라와 있는 단어다. <업코리아>가 만난 홍성태 상지대 교수도 ‘4대강 정비’를 누구 못지않게 날을 세우는 사람 가운데 한사람이다.


홍 교수는 먼저 ‘4대강 정비’보다 먼저 며칠 전 경북도청에서 있었던 이명박 대통령의 말부터 걸고 넘어졌다.


“강을 하수구처럼 이용하고 있다는 말은 지금까지 수십조 원의 돈을 쏟아부어온 정부의 정책이 잘못됐다는 것을 인정하는 것입니다. 그렇다면 환경부가 당장 없어져야 합니다.”


말머리를 조금 돌려 입을 연 홍 교수의 말은 곧바로 ‘4대강 정비’에 대한 본론으로 돌아왔다. 홍 교수의 ‘4대강 정비’에 대해 먼저 “‘운하는 강의 죽음이다’는 우려와 비판의 목소리가 커지니까, 운하가 아니라고 들고 나온 것이 바로 4대강 정비”라고 결론부터 내렸다.


그리고 그 결론에 하나하나 살을 붙여나갔다. “비판이 커지니까, 하천정비사업 예산을 가지고 운하계획을 추진하려는 것입니다. 하지만 하천정비 사업과 운하는 개념부터가 완전히 다른 것입니다. 또 하천정비사업은 민자유치로는 할 수도 없는 사업입니다. 정부예산으로 해야지.” 그리고 지금 현재 해당 지역에서 일고 있는 기대심리에도 찬물(?)을 끼얹는 말도 아무 거리낌 없이 내 놓는다.


“‘4대강 정비’라는 이름으로 추진하려는 사업은 지역의 가장 중요한 자원인 강을 파괴하는 것입니다. 일부 건설업자들에게 이익이 갈지 몰라도 정작 주민들은 고통을 받을 수밖에 없습니다. 땅값 상승의 기대도 접는 게 좋습니다. 사업이 시작되면 국민들은 땅보다 다이너마이트 회사 주식을 사는 것이 좋을 겁니다. 강바닥의 암반을 깨트리기 위해서는 꼭 필요한 것이 다이너마이트이기 때문입니다.” 거침이 없어 보이는 홍교수의 말은 결국 지자체 단체장들에게까지 날아가 꽂힌다.


“지자체에서 적극적으로 나서는 이유는 새만금간척사업에서도 알 수 있듯이 중앙 정부에서 개발자금이 들어오기 때문입니다. 그것을 통해 지역경제를 활성화 시킬 수 있지 않을까 판단한 모양인데, 이건 완전히 ‘토건국가’의 방식입니다.”


‘토건국가’란 말은 홍 교수가 ‘대운하’를 비판해 오면서 줄기차게 주장해 왔던 말이다. ‘대운하’가 일시적인 경기부양책은 될 수 있을지 몰라도 장기적으로는 ‘토거망국’에 이를 수 있다는 경고와 함께.


‘4대강 정비’에 대해 목소리를 높이던 그는 심호흡으로 마음을 가라앉히고 마지막으로 이렇게 덧붙였다.


“‘4대강 정비’는 투기와 개발의 악순환, 토건경제의 문제, 그리고 반실용, 반생태, 반문화만 보여주게 될 것입니다.”



 2008.05.24 업코리아 사회 | 최모림 기자 (wood1945@upkorea.net)

admin

정책·일반 관련자료의 최신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