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일반 관련자료

국책연구원 “4대강 정비 실체는 대운하 계획” 폭로 파문

국책연구원 “4대강 정비 실체는 대운하 계획” 폭로 파문


“수자원공사 ‘밀실’서 비밀리 진행…과제수행에 대한 보안각서 써”



국책 연구기관의 책임연구원이 한반도 대운하 사업과 관련해, “정부가 태스크포스(TF)를 만든 뒤 연구원들에게 대운하 반대논리에 대한 대응 논리를 내놓으라고 강요하고 있다”고 주장해 파문이 일고 있다. 또 “한반도 물길 잇기와 4대강 정비계획의 실체는 운하계획”이라고 폭로했다.

한국건설기술연구원(건기연) 첨단환경연구실에서 책임연구원으로 일하는 김이태 박사(46)는 23일 포털사이트 다음 아고라에 이같은 글을 올렸다.

김 연구원은 “요즘 국토해양부 TF팀으로부터 매일 매일 반대논리에 대한 정답을 내놓으라는 요구를 받지만 아무리 머리를 쥐어짜도 반대논리를 뒤집을 대안이 없다”고 지적했다.




김 연구원은 이어 “정정당당하다면 몰래 과천의 수자원공사 수도권 사무실에서 비밀집단을 꾸밀 게 아니라, 당당히 국토부에 정식 조직을 두어 열린 마음으로 다양한 의견을 수렴하는 마음자세로 검토해야 하는 것 아니냐”고 지적했다.

김 연구원은 “수많은 전문가가 10년을 연구했다는 실체는 하나도 없다”며 “제대로 된 전문가들이라면 운하 건설로 인한 대재앙은 상식적으로 명확하게 예측이 되는 상황”이라고 밝혔다. 또한 “이번 과제를 수행하는데 있어서 보안각서를 써서 서약을 했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국토부는 “포털사이트에 게재된 내용은 연구원의 개인적인 의견”이며 “국토부는 어떠한 경로를 통해서라도 반대논리에 대한 정답을 내놓으라고 강요한 사실이 없다”고 반박했다.

또 “국토부에서는 지난 19일 브리핑을 통해 운하준비단에서 객관적이고 전문적인 분석을 위해 연구용역을 진행하고 있음을 공개적으로 밝힌 바 있다”며 “밀실에서 비밀리에 추진하고 있다는 주장도 근거 없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보안각서를 받는 것은 확정되지 않은 정책관련 사항이 외부로 유출돼 발생할 수 있는 혼란을 막기 위해 국토부 보안업무규정에 따라 정부에서 발주하는 모든 연구용역에 대해 일반적으로 시행하는 절차”라고 덧붙였다.

 

  2008.05,24  노컷뉴스 | CBS경제부 박종환 기자 (cbs2000@cbs.co.kr


)

admin

환경일반 관련자료의 최신글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