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일반 관련자료

“대운하, 치수 차원서 친환경적으로 접근”

“대운하, 치수 차원서 친환경적으로 접근”


정종환국토 강연회서 밝혀


정종환 국토해양부 장관은 22일 한반도 대운하 건설과 관련해 “이수와 치수 차원에서 접근하고 환경친화적으로 물길을 열어 관광과 지역발전의 공간으로 활용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정 국토해양부 장관은 이날 인천 송도에서 인천경영포럼이 마련한 강연회에서 “대운하가 환경을 파괴하는 엄청난 토목공사로 잘못 알려져 걱정하는 분들이 많다는 것을 알고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이는 환경파괴 논란이 있는 조령터널 건설 등 4대강 연결작업은 뒤로 미루는 대신 4대강의 준설을 통한 수질 개선을 우선 추진하며, 이를 통해 관광과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도움이 되도록 하겠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정 장관은 민간제안사업으로 진행될 경부운하 건설에 대해서는 “민자사업이라고 해서 민간에 전부 맡기는 것은 아니다”며 정부의 적극적인 역할을 강조했다.


정장관은 “이수.치수는 정치의 근본이기 때문에 국가가 당연히 검토해야 한다”며 “민간에서 사업 제안이 들어오면 (정부가) 구체적인 방안을 제시하고 토론과 공론의 장을 마련해 국민 의견을 수렴해 제대로 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또 “우리나라의 치수 관련 예산 집행내역을 살펴보면 (수해)복구에 80%를 쓰고, 예방에는 20%밖에 안 쓰고 있다”면서 “앞으로 이 부분을 과감히 개선하겠다”고 덧붙였다.


 2008.05.22 헤럴드경제 정치 | 강주남 기자(namkang@heraldm.com)

admin

환경일반 관련자료의 최신글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