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일반 관련자료

영남권 시.도지사 `경부운하 조기건설’ 공식건의

영남권 시.도지사 `경부운하 조기건설’ 공식건의

부산을 비롯한 영남권 5개 시.도지사들이 23일 대구에서 모임을 갖고 정부에 낙동강 운하 조기건설을 공식건의할 예정이어서 이를 둘러싼 논란이 거세질 것으로 예상된다.

22일 부산시에 따르면 부산.대구.울산시와 경북.경남도 등 영남권 5개 시.도지사는 23일 오후 3시 대구 월드컵경기장 상황실에서 회의를 갖고 공동현안과 상생발전을 위한 협력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시.도지사들은 특히 경부대운하 중 경북 문경에서 부산의 하구언에 이르는 낙동강 구간을 조기에 건설할 것을 정부에 공식요청하는 건의문을 발표할 예정이다.

건의문에는 운하추진 필요성에 대한 국민공감대 형성을 위해 언론홍보를 비롯해 전문가.시민단체 등과의 세미나 개최 등 공동노력을 기울인다는 내용도 포함될 것으로 알려져 운하건설에 반대하는 환경단체 등의 거센 반발이 예상된다.

시.도지사들은 이에 앞서 이달 초 청와대에서 열린 시.도지사 국정설명회에서 “치수와 관광 등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낙동강 운하의 조기 추진이 필요하며 지역차원의 목소리를 적극적으로 내겠다”면서 조기추진 건의서를 정식으로 채택한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이번 영남권 시.도지사 회의에서는 또 동남권 신국제공항 건설을 국책사업으로 선정, 조기개항 될 수 있도록 예비타당성 조사와 기본계획 수립, 설계 등 제반 절차를 최대한 단축해 줄 것을 정부에 건의할 예정이다.

시.도지사들은 이 밖에 부산세계사회체육대회와 부산불꽃축제, 창원 람사르총회, 대구국제육상경기대회,안동국제탈춤 페스티벌 등 각 시.도의 대형 행사에 대한 상호지원 및 협력 방안도 논의할 예정이라고 부산시는 설명했다.

영남권 시.도지사들은 지난 해 9월 부산에서 첫 모임을 갖고 회의를 정례적으로 열기로 합의해 이번에 두번째 회의가 대구에서 열리게 됐다.

  연합뉴스 정치 | 이영희 기자 (lyh9502@yna.co.kr)

admin

정책·일반 관련자료의 최신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