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일반 관련자료

여권 ‘대운하’ 수정 검토..한 발짝 물러나나

여권 ‘대운하’ 수정 검토..한 발짝 물러나나

여권이 이명박 대통령의 대선 공약인 한반도 대운하의 추진 전략을 일부 수정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19일 알려졌다.

수정 방향은 ‘4대 강 분리추진론’으로 낙동강, 영산강 등을 지금의 한강처럼 만든 뒤 논란의 여지가 있는 ‘연결부분’에 대해서는 추후 여론을 수렴해 계속 논의하자는 것이 그 요지다.

이명박 대통령은 지난 13일 일부 측근들과 회동에서 ‘한반도 대운하 사업을 4대강 재정비 사업으로 수정해 추진하되 땅을 파야 하는 연결부분은 계속 논의해야 한다’는 정두언 의원의 의견을 듣고 “그런 방안도 있겠네”라고 말했다고 참석자들이 전했다.

정 의원은 당시 이 대통령에게 “한반도 대운하는 당초부터 명칭이 잘못돼 많은 오해를 불러일으킨 것 같다”면서 “실상 낙동강, 영산강을 지금의 한강처럼 만들고 나중에 연결부분을 만들겠다는 것 아니냐”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또 “4대강을 지금의 한강처럼 만들자는 데 반대할 사람이 누가 있겠느냐”면서 “논란의 여지가 있는 연결부분은 계속 논의를 하되 4대강을 지금의 한강처럼 만드는 것은 언제라도 할 수 있는 것”이라고 건의했다.

이에 대해 이 대통령은 즉답을 내놓지는 않았지만 긍정적인 반응을 보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회동에 배석한 한 관계자는 “대운하를 무리해서 추진하자는 것이 아니고 낙동강, 영산강 등 일부 지역에서 대운하를 원하는 곳이 있는데 그 지역을 대상으로 한강처럼 고수부지, 운동장, 공원 등을 만드는 것으로 추진하자는 그런 분위기였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대운하도 국민과 소통이 제대로 안된 부분이 있다고 지적했다”면서 “정부에서 말하는 대운하와 국민들이 생각하는 대운하가 다를 수 있기 때문에 앞으로 국민과의 소통을 잘하자고 의견을 모았다”고 덧붙였다.

정 의원의 제안은 대운하 반대 여론을 극복하기 위한 것으로 서울지역 한강 개발의 성공 모델을 한강의 다른 유역과 나머지 3대강 유역에 적용한다는 점을 알리면 여론의 거부감이 약해질 것이라는 판단에 따른 것으로 보인다.

 

파이낸셜뉴스 2008.05.19 | 최진성 기자 (jschoi@fnnews.com)

admin

환경일반 관련자료의 최신글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