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일반 관련자료

이재오 “대운하, 파괴 아닌 뱃길 복원”

이재오 “대운하, 파괴 아닌 뱃길 복원”


비자인터뷰 마쳐..”특별한 일 없으면 예정대로 미국행”

`대운하 전도사’를 자처해온 한나라당 이재오 의원이 19일 대표적인 대운하 반대론자인 화계사 주지 수경 스님을 설득하는 공개편지를 띄워 눈길을 모은다.

원고지 50매 분량의 장문 편지는 지리산 은둔생활을 하던 지난달 24일 쓴 것으로, 이 의원은 이날 화계사로 스님을 직접 찾아가 서한을 전달했다는 후문이다. 편지는 수경 스님이 지난달 18일 쓴 한 일간지에 기고한 칼럼을 통해 대운하를 반대한 이유들을 조목조목 반박하는 내용.

먼저 이 의원은 “나의 꿈은 강을 원래의 강으로 되돌려놓고, 물길이 있는 곳에 배가 다니게 하자는 것”이라며 “멀쩡한 산과 들을 파괴해 뱃길을 여는 게 아니라 원래의 뱃길을 복원하는 것이 운하다. 이름을 거창하게 대운하라고 한 것이지 사실은 강 따라 뱃길을 복원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수경 스님이 `한 포기 풀도 생명이니 해치지 말라’고 한데 대해 “한 포기 풀이 없어지고 그 자리에 열 포기 풀이 돋아난다면 그것은 생명이 아닙니까”라면서 “전후가 크게 보면 다 자연의 이치이거늘 어떻게 스님의 가치만 지고지순하고, 저의 가치는 낙선의 대상이 돼야합니까”라고 물었다.

대운하가 `공동체 붕괴와 인간다운 삶의 실종’을 가져올 것이란 스님의 주장과 관련, 그는 “자연환경이 파괴되는 것을 막고, 강변마다 빈집이 늘어나는 공동체의 붕괴를 막고 삶의 실종을 복원하기 위해 강길을 복원하고, 4대 강을 인간의 삶이 풍성해지는 인간의 강으로 복원하려고 하는 것”이라고 반박했다.

`민주주의 위기를 초래할 것’이란 주장에 대해선 “운하의 찬성과 반대는 충분히 토론돼야 한다”면서 “반대가 찬성을 강요해서도 안 되고, 찬성이 반대를 강요해서도 안 된다. 그것이 민주주의”라고 말했다.

`심각한 사회적 갈등을 불러일으킬 것’이란 스님의 주장과 관련해선 “찬성 이유는 들으려 하지 않고 운하 자체를 국가의 잘못된 행위로 규정해 반대하는 것은 양심이고, 찬성하는 것은 갈등의 유발로 본다면, 이는 처음부터 운하 찬반 문제가 아니라 이명박 정부를 뿌리째 흔들려는 정치적 반대자들의 계산된 정치행위로 밖에 볼 수 없다”고 주장했다.

그는 `국가 위기설’에 대해선 “속인들의 용어로 그것은 `선동’이다. 4대 강을 복원하는데 무엇 때문에 국가적 안위가 위태로워집니까”라고 불쾌함을 표시했다.


그러면서 그는 수경 스님에게 공개 또는 비공개로 대운하와 관련한 `끝장 토론’을 하자고 제안하기도 했다.

한편 이 의원은 이날 오후 미국 대사관에서 비자를 받기 위한 인터뷰를 예정대로 마쳤다.

오는 26일 미국 워싱턴에 위치한 미국 존스홉킨스대 국제관계대학원으로 연수를 떠날 계획인 그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현재로선 특별한 일이 없으면 예정대로 가게 될 것”이라며 가급적 예정된 날짜에 출국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2008.05.19 |  연합뉴스 이승우 기자 (leslie@yna.co.kr)

admin

환경일반 관련자료의 최신글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