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일반 관련자료

‘대운하’ 틀어지나






‘대운하’ 틀어지나
여권 “4대 강 재정비 사업으로 수정 검토”
바닥 준설과 강변 개발로 반대 여론 무마
영산강 뱃길복원 탄력 예상


이명박 대통령의 ‘대표공약’으로 찬반논란이 거센 ‘한반도 대운하 사업’과 관련, 여권이 영산강과 한강, 낙동강, 금강 등 4대강 재정비사업으로 수정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향후 사업방향에 대해 관심이 쏠리고 있다.

특히 지난 2005년 광주시와 전남도가 개발에 합의한 ‘영산강 프로젝트’의 경우 한반도 대운하와 분리해 4대강 정비사업으로 방향이 선회할 경우 영산강 뱃길복원 사업이 가시화될 것으로 보여 사업 탄력도 예상된다.▶관련기사 3면

이 대통령은 지난 13일 측근인 정두언 의원과 강승규 국회의원 당선자 등을 청와대로 초청한 자리에서 대운하 추진 방안에 대해 심도있는 대화를 나눴고, 의원들은 대통령에게 반대여론 극복방안을 건의했다.

수정 방향의 콘셉트는 ‘분리 추진론’이며 여론의 저항이 적은 ‘기존 뱃길 정비’ 부분부터 시작하고 논란이 있는 ‘연결 공사’ 부분은 여론을 수렴하면서 계속 논의하자는 것이 요체다.

이 같은 방안은 반대 여론이 찬성론보다 우세한 현 상황을 계속 방치할 경우 임기 내에 대운하 공약을 실현할 수 없을 것이라는 위기의식에 따라 나온 것으로 알려졌다.또 부산시와 경남, 대구시 등 낙동강 수계 광역자치단체들의 운하사업 조기 착공요구도 추진계획 변경의 원인으로 작용했다는 분석이다.

정 의원은 당시 이 대통령에게 “한반도 대운하는 당초부터 네이밍(이름짓기)이 잘못돼 많은 오해를 부른 것 같다. 대운하라고 하니 맨 땅을 파서 물을 채워 배를 띄우는 것처럼 인식됐다”면서 “그러나 한반도 대운하는 4대강을 지금의 한강처럼 만들고 연결부분만 땅을 파자는 것”이라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대해 이 대통령은 즉답을 내놓지는 않았으나 상당히 긍정적인 반응을 보인 것으로 전해졌다.

여권 핵심인사는 “이 대통령은 오찬회동에서 정 의원의 반대여론 극복방안에 ‘좋은 생각’이라는 반응을 보인 걸로 안다”면서 “대통령 역시 이전부터 대운하와 관련한 여러가지 고민을 하고 있다” 말했다.

정 의원의 아이디어는 대운하 반대 여론을 극복하기 위한 것으로, 일단 4대강의 바닥을 준설하고 강변을 개발해 수질 개선과 동시에 선박 운항을 가능케 한다면, 국민 여론이 좋아지면서 4대강을 서로 연결하는 대공사에 대한 반감 역시 사라질 것이라는 지적이다.

이같은 방안이 추진될 경우 ‘한반도 대운하’란 명칭도 ‘뱃길 살리기’, ‘물길 잇기’ 등으로 바뀌어질 것으로 알려졌다.


2008. 05.20 무등일보| 강동준·장영호기자     

admin

환경일반 관련자료의 최신글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