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일반 관련자료

“낙동강 운하 조기 착공은 ‘람사르 정신’에 정면 배치”






“낙동강 운하 조기 착공은 ‘람사르 정신’에 정면 배치”
김태호 경남지사 ‘낙동강 운하’ 주장 … 시민환경단체 ‘차세대 지도자 자격 없어’

한나라당 소속 김태호 경남지사가 ‘경부운하’ 조기 착공 차원으로 ‘낙동강 운하’ 건설을 주장하자 시민·환경단체들이 반발하고 나섰다. 운하백지화국민행동(부산·울산·대구·경북·경남본부)과 낙동강네트워크, 강살리기네트워크는 16일 오전 경남도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김 지사는 낙동강운하 백지화하라”고 촉구했다.


 


김태호 지사 “관광산업 육성 등 위해 운하 필요”


김 지사는 최근 언론과 인터뷰 등을 통해 ‘낙동강 운하’ 조기 건설을 주장하고 있다. 경남도는 운하 건설 추진과 관련해 별도의 팀을 꾸려 놓고 있다. 김 지사는 최근 청와대에서 열린 광역시도지사회의에서 ‘낙동강 운하’ 조기 건설을 주장하기도 했다.


김 지사는 “경부운하가 하천환경개선, 상수원개선, 물류개선, 관광진흥 효과 등이 있다”며 “경부운하와 연계하여 문화관광산업 육성을 통해 경남내륙지방의 새로운 소득원과 성장동력 발굴, 부산항과의 접근성 개선, 물류비용 절감, 관광산업 육성”을 거론하고 있다. 그는 “경부운하 건설과 병행되어야 할 사업으로 낙동강 통수능력부족 해소를 위한 진동만 방수로 신설”을 제시하고 있다.


이날 기자회견 참석자들은 김 지사에 대해 “한반도 대운하정책의 전도사를 자처하고 있다”며 “낙동강은 영남 주민들의 식수원인데, 식수원을 운하로 만드는 나라는 세계에 단 한 곳도 없다. 자기 집 마당의 우물을 대상으로 하는 것도 아니고 수백만명의 시민들이 먹는 물을 마루타로 선뜻 내주겠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운하백지화국민행동 등 단체들은 이날 기자회견문을 통해 “김 지사의 경부운하와 연계하여 경남지역을 발전시키겠다는 낙동강운하 전략은 여기저기서 추진되고 있는 정부계획을 베낀 것에 불과하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들은 “그럼에도 결국 이명박 정부의 경부운하를 강행하는데 큰 배경으로 작용하고 있기 때문에 운하백지화국민행동과 낙동강수계의 경부운하 백지화를 위하여 활동하고 있는 우리 단체들은 김태호 지사의 낙동강운하추진을 강력 규탄하며 백지화를 요구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김 지사는 2007년 남해안발전특별법을 제안하여 우리나라 전 연안을 개발 광풍으로 몰아갈 동서남해안발전특별법을 태동시킨 장본인으로서 또다시 낙동강운하를 강행하는 것을 좌시할 수 없다”고 밝혔다.


 


김 지사 ‘함안-진동 운하’ 건설 주장… 국민행동 ‘람사르 정신에 배치’


김 지사가 ‘함안-진동(마산) 운하’ 건설을 주장한 데 대해, 이들은 “함안진동운하 방류수는 전국 90%이상의 미더덕 생산지인 진동만을 파괴시켜 진동주민들의 생존을 위협하게 되며 운하로 인하여 함안들판의 지하수를 고갈시키는 등 농업에 엄청난 피해를 주게 될 것”이라고 우려했다.


경남에서는 오는 10월 27일~11월 4일 사이 ‘2008 람사르총회’가 열리는데, 이들 단체는 “낙동강 운하는 람사르총회의 정신과 정면으로 배치된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낙동강 운하는 낙동강의 수심을 6m 유지하기 위하여 하상을 적어도 1m 이상 준설하게 되어 현재 낙동강의 모래톱은 전면 사라지게 된다”며 “낙동강의 배후습지로서 람사르습지인 우포늪은 현재의 수위보다 상승하게 되어 수면이 확대되는 등 현재의 생태계 변화를 겪게 될 것이 확실시 된다”고 밝혔다.


이들은 “낙동강운하를 추진하는 김태호 지사는 차세대 지도자로서 자격 없다”면서 “21세기 최대의 가치는 환경이다. 김태호 지사의 낙동강운하는 환경과 정면 배치되는 것으로 낙동강운하를 통하여 차세대 지도자가 되겠다는 김태호 지사의 꿈은 헛꿈이 될 것”이라고 비난했다.


2008.05.16 오마이뉴스 윤성효 (cjnews)

admin

정책·일반 관련자료의 최신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