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일반 관련자료

전국 환경단체 “낙동강 운하 백지화하라”

전국 환경단체 “낙동강 운하 백지화하라”

정부의 경부운하 건설계획이 주춤하고 있는 가운데 전국 단위 시민.환경단체 대표자들이 경남도청을 방문, 김태호 지사가 별도 추진 의사를 밝힌 낙동강 운하 백지화를 요구했다.

‘운하백지화 국민행동’과 낙동강 네트워크, 강살리기네트워크 관계자들은 16일 오전 경남도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김 지사가 경남내륙지방의 성장동력 발굴과 하천환경 및 상수원 개선, 부산항과의 접근성 개선, 관광산업 육성 등을 내세워 낙동강 운하 필요성을 거론하고 있다”며 “그러나 이는 정부계획을 베낀 것에 불과하고 정부의 경부운하 강행의 배경이 되고 있는 만큼 즉각 백지화돼야한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낙동강 수계에서 강변여과수는 수계민 전체가 사용하는 식수원의 4분의 1인 100만t 정도만 생산할 수 있는데도 운하를 강행할 경우 경남뿐만 아니라 영남지역 전체 주민들을 식수대란으로 몰고 갈 것”이라고 말했다.

환경단체 관계자들은 또 “김 지사의 운하 계획에는 길이 34.5㎞, 너비 150∼300m의 함안∼진동 방수로 건설도 포함돼 있다”며 “이 방류수가 유입되면 염분이 낮아지고 부유물이 많은 담수가 유입돼 적조가 발생, 전국 미더덕의 90%이상을 생산하는 진동만뿐만아니라 인근 고성 일원 해역 생태계까지 파괴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단체들은 이어 “운하를 건설하려면 낙동강 수심을 1m이상 준설하게 돼 재두루미의 서식지로 제공되고 있는 모래톱 등이 완전히 사라지고 따오기를 복원할 우포늪 등 습지 수위를 상승시키고 수면을 확대시킬 것”이라고 밝혔다.



  2008.05. 16  연합뉴스 정학구 기자  (b940512@yna.co.kr)

admin

환경일반 관련자료의 최신글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