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일반 관련자료

영산강운하 ´침묵일관´ 광주·전남 자치단체장






영산강운하 ´침묵일관´ 광주·전남 자치단체장
영남권 5개 시·도지사 낙동강운하 건설 조기 추진 정부에 건의 비교
나주시 다시면 석관정서 공산면 다야뜰까지 3㎞ 구간 황포돛배 운행








영산강운하와 관련 광주·전남 자치단체장들이 침묵으로 일관하고 있어 경부운하 통과지역 영남권 자치단체장들과 비교해 너무 소극적인 정책을 펴고 있어 찬성이냐 반대냐의 목소리를 분명히 내야한다는 여론이 고개를 들고 있다.

영산강운하와 관련 지역 여론이 찬성과 반대가 대등하지만 시민단체들의 반대가 심한 지역 탓으로 호남권 자치단체는 진일보한 정책제시를 못하고 있는게 지금의 현실이다.

반면 B건설등 지역건설업체들은 한발앞서 만반의 준비를 서두르고 있는 반면, 광주·전남 자치단체에서는 영산강운하에 대한 뚜렷한 해법을 제시하지 못하고 침묵으로 일관 지역민들로 부터 빈축을 사고 있다.

영산강뱃길복원의 한 관계자는 “경제성과 지역발전으로 접근해야할 정치권,광주시,전남도는 지역발전의 호기를 제대로 연계하지 못하고 정치노선이 다르다는 이유로 무조건적인 반대논리로 접근하지 말고 처음부터 심도있게 지역공약을 다시한번 검토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영남일보 보도에 의하면 대구시는 지난7일 ´낙동강운하´의 조속한 추진 의지를 공식적으로 밝혀 호남권 자치단체와 큰 대조를 이루고 있다.

이날 김범일 시장은 이날 대구시의회 임시회에 참석, ´한반도대운하´ 건설에 대한 입장표명을 요구한 시의원의 시정질문에 “한반도 대운하와 관련, 낙동강운하 건설에 적극 찬성하며 조기에 추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시장은 “영남권 5개 시·도지사들이 낙동강운하 건설의 필요성에 공감하고 있다. 빠른 시일내 영남권 5개 시·도지사가 대구에 모여 낙동강운하의 조기 추진을 정부에 건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그는 “5개 시·도지사들은 ‘낙동강과 영산강운하’를 시범사업으로 먼저 추진하자는 방안을 내부적으로 논의했다”고 밝혔다. 영남권 5개 시·도지사들은 지난 2일 청와대에서 열린 이명박 대통령과 전국 16개 시·도 단체장 간담회에서 낙동강운하 조기 건설 필요성을 건의한 바 있다.

이렇듯 영남권 자치단체는 시민단체들의 반대를 설득하면서 지역발전을 위해 발빠른 정책을 제시하고 있지만 호남권 자치단체에서는 시민단체들의 반대논리에 제대로 대응하지 못해 영남권 자치단체와 큰 비교가 되고 있다.

지난 9일 광주 모방송 영산강운하와 관련한 토론회가 열렸으나 실질적인 운하관련 보다는 정파적 발언이 너무 많았고 또한 제대로된 정보를 제공하지 못하고 기존의 반복된 발언들로 운하관련 전문가들이 제대로된 정책제시를 해야 할것으로 보여 아쉬움만 주고 말았다.

전남 나주에서 뱃길복원운동에 나선 단체의 한간부는 “대선때부터 뭔가 큰 그림이 그려질줄 알았는데 반대논리에 국가정책이 제대로 시행도 못하고 있는것이 너무 안타깝다”고 말했다.

전남도와 나주시는 영산강의 옛 정취를 되찾는 작업의 일환으로 5월 중순부터 2척의 황포돛배를 운행, 뱃길재현이라는 소극적 정책이 아닌지 일부에선 의심을 하고 있는 형편이다.

옛날 영산강을 오가던 전통 한선의 모습을 재현한 것으로, 황포돛배는 다시면 석관정에서 공산면 다야뜰까지 3㎞ 구간을 30∼40분간 왕복한다. 전남도는 황포돛배를 주변 명소와 연계한 관광상품으로 운영하며,운행 코스도 영산포∼영산강 하구까지 늘려나갈 계획이다.

과연 영산강운하는 황포돛배만 다니는 뱃길복원인가 아니면 환경파괴인가 지역경제를 앞당길수 있는 호재인지 명확한 해법을 시급히 제시해야 할것이다.

호남의 성장동력으로 전북의 새만금프로젝트,전남의J프로젝트,여수해양엑스포와 더불어 영산강운하사업을 지역의 경제발전 토대로 삼아 풍요로운 ´호남건설´이 앞당겨질수 있도록 지역민들은 기대하고 있다.




데일리안 사회 2008.05.13 | 송덕만 기자

admin

환경일반 관련자료의 최신글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