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일반 관련자료

MB 대운하 공약 자문사, 현대컨소시엄 자문 ‘논란’


 

MB 대운하 공약 자문사, 현대컨소시엄 자문 ‘논란’


공약수립 관여한 유신코포레이션이 민간제안서도 작성…용역비 164억원








이명박 대통령의 한반도 대운하 공약을 자문한 엔지니어링 회사가 대운하 민간사업을 준비중인 현대건설 컨소시엄의 사업 제안서 용역을 맡은 것으로 밝혀졌다.




이에따라 민간 제안사업으로 추진중인 대운하 사업이 사실상 정부 계획과 판박이가 될 가능성이 크며 민간사업 시행자로 현대건설 컨소시엄이 선정될 경우 형평성 문제가 불거질 수 있어 논란이 일 전망이다.




현대건설 등 ‘빅5’로 구성된 한반도대운하 컨소시엄은 사업제안서 작성 등의 핵심 용역을 유신코퍼레이션에 맡겨 사업 준비를 진행하고 있다. 유신 코퍼레이션은 설계 및 감리, 컨설팅을 전문으로하는 엔지니어링 회사다.




컨소시엄에 따르면 용역은 사업제안서(경부운하) 작성과 사전환경성 검토및 환경영향평가 2개 부문으로 발주됐으며 용역비는 각각 90억원과 74억원등 모두 164억원이다. 계약은 지난 2월에 체결됐다.




문제는 유신코퍼레이션이 이명박 대통령의 한반도 대운하 공약 수립 과정에 깊숙이 개입했다는 사실이다.




유신은 한반도 대운하 공약에 대한 이론적 토대를 마련한 한반도대운하연구회의 자문을 맡았던 것으로 확인됐다. 한반도대운하연구회는 대령령직인수위원회 산하 한반도대운하TF팀의 전신이다.




유신 관계자는“한반도대운하연구회에 자문을 한 것은 사실”라고 확인했다.




이에따라 현대 컨소시엄이 제출하게될 민간제안서에는 당초 정부의 계획과 의지가 담길 가능성이 큰 상황이며 민간에서 알아서 사업성 등을 확보할 방법을 마련할 것”이라는 정부의 주장은 설득력이 약해졌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유신이 대운하와 관련된 일을 많이 해왔기 때문에 선택했다”면서 “기본골격은 인수위에서 나온 내용대로 가고 일부 세부 내용이 바뀔 수 있다”고 말했다.




대운하에 대한 반대여론이 높아지는 가운데 정종환 국부해양부 장관은 최근 “민간제안이 들어오면 국민여론을 수렴해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민자사업을 이유로 정부는 전면에 나서지 않는 모습이지만, 유신이 민간제안서를 작성하면서 결국 정부의 계획대로 대운하 사업이 진행되는 형국을 띨 공산이 높다.




실제로 현대건설 컨소시엄측은 인수위에서 이미 나온대로 ‘운하 주변에 소규모 생태.전원도시를 만드는 방안’ 등을 민간제안서에 포함시켰다.




이와 함께 유신측에 용역을 맡긴 현대컨소시엄이 우선협상자로 될 경우 형평성 문제도 예상된다.




건설업계 관계자는 “인수위 고위 관계자가 지난해 빅5 업체 사장단 모임을 찾아 대운하에 대해 설명했다는 점에서 사실상 사업자가 내정됐다는 관측이 많다”고 지적했다.




 
 노컷뉴스 경제  2008.05.09 / CBS경제부 정영철 기자 (steel@cbs.co.kr)






admin

정책·일반 관련자료의 최신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