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일반 관련자료

김지사 ‘경부운하’ 전도사 자처









김 지사 ‘경부운하’ 전도사 자처
대통령 – 시·도 지사 회의…낙동강 5개 권역 공동 조기추진 건의 ‘주도’


김태호 도지사가 ‘경부운하’ 전도사를 자처하고 나섰다. 김 지사는 이달 안에 대구·경북·부산·울산·경남 등 낙동강 권역 5개 시·도지사와 만나 ‘낙동강운하’ 조기 추진을 정식으로 건의하겠다고 밝혔다.

김 지사는 2일 청와대에서 열린 이명박 대통령과 전국 시·도지사 회의에서 지역 현안 관련 발언으로 ‘낙동강운하’ 이야기를 먼저 꺼냈다. 김 지사는 치수와 관광 등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낙동강운하를 조기 추진해야 한다고 강력히 건의했고, 앞으로 지역 차원의 목소리를 적극적으로 내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김 지사는 “홍수피해 방지와 관광 등 지역발전을 위해 낙동강 운하를 특별히 우선 추진해달라”고 건의했다. 김 지사는 “영남권은 그간 홍수로 인해 막대한 피해를 봤고, 이 때문에 방수로 건설과 제방보수·취수시설 설치 등에 많은 예산이 소요되고 있는데 운하를 건설하면 동시에 해결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김 지사는 또 최근 독일 RMD운하를 직접 보고 온 경험을 얘기하면서 운하를 정비한 후 10년간 1차례도 홍수피해가 없었던 독일운하의 사례를 강조했다.

그러면서 김 지사는 낙동강 권역에 있는 영남권 5개 자치단체가 5월 중 공동으로 낙동강운하 조기추진을 정식으로 건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러한 제안은 이날 회의를 앞두고 즉석에서 5개 자치단체장이 사전 조율을 통해 이뤄졌다. 하지만 부산·울산시장과는 구체적인 협의가 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김 지사가 이날 대통령에게 강력하게 주장한 낙동강운하는 사실상 경부운하의 물꼬를 트겠다는 것이나 다름없다. 김 지사는 어차피 치수사업에 투입할 예산으로 낙동강운하를 시도해보자는 취지지만 다른 자치단체의 경쟁심을 촉발해 분란을 일으킬 수 있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실제로 김문수 경기지사도 이날 ‘경인운하’의 조기 완공을 건의했다.

또 김 지사가 예로 든 독일 RMD운하의 경우 물동량 감소로 경제성이 없는데다 생태학적 재난이라고 할 정도로 독일 내에서 실패작으로 평가되는 상반된 주장도 있는 만큼 설득력이 약하다는 지적도 나왔다.

김태호 지사도 회의 뒤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독일에서도 운하문제가 골칫거리더라. 운하정비사업을 놓고 환경단체 등과 10년째 결론을 못 내리고 있다”고 밝혔다.

김 지사는 “낙동강운하는 단순한 운하문제가 아니라 남해안프로젝트·여수엑스포·한반도 선벨트 사업 등과 연계된 것”이라며 “이 사업들의 성공을 위해 목포와 경남을 잇는 고속철도 조성과 동남권신공항을 조기 착공하면 폭발적인 시너지효과가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이명박 대통령은 “적극 공감한다. 지역 인프라 구축이 중앙정부가 해야 할 일”이라고 답했다고 김 지사가 전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혁신도시 재검토’ 문제도 주요 화두로 떠올랐다. 특히 이 대통령은 혁신도시 건설 계획의 일부 수정이 불가피하다는 뜻을 내비쳐 논란이 가속화할 것으로 보인다.

2008년 05월 03일 경남도민일보 /  정봉화 기자 ( bong@idomin.com)

admin

정책·일반 관련자료의 최신글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