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일반 관련자료

[바튼소리]’도깨비감투 원망’과 김태호 경남도지사

[바튼소리]’도깨비감투 원망’과 김태호 경남도지사









   
 
어희(語戱)입니다. ‘경부운하’ 전도사를 자처하고 나선 김태호 경남지사가 이렇게 열변을 토했습니다. “도민 여러분, 여러분께서는 분명 ‘경부운하’를 원망하실 것입니다. 저 김태호는 도민 여러분의 그 원망을 익히 잘 알고 있습니다. 그러므로 더 이상 머뭇거릴 수가 없습니다. 궁금하신 분은 질문하세요.”

한 도민이 곧바로 나서서 말했습니다. “도지사님의 ‘원망’과 우리의 ‘원망’은 한글로야 종씨 간인데, 한자 표기상으론 각성(各姓)이네요. 김 지사님의 ‘원망(願望)’이야말로 우리 ‘원망(怨望)’과는 거리가 먼 것일 뿐이니까요.”

願望 얘기가 나온 참에 덧붙입니다. 정신분석학에 ‘도깨비감투 願望’이란 게 있습니다. 자기 자신을 철저히 숨기고서 바라던 바를 성취하려는 잠재의식을 말합니다. 노련한 정치나 상술, 전투전략으로 쓰여 왔음을 상기할 때, ‘낙동강운하 시범개발 자처 관찰사’를 겸임이라도 한 듯한 김 지사의 행보가 갈수록 더 의심스럽습니다.

<혼자서만(獨) 끼어들어(介)

날고(飛)파> 열망이 끓는

‘獨介飛(독개비)’ 그런 ‘도깨비’

‘도깨비감투 願望’ 지나쳐서

과욕이

큰 화(禍) 부를 경우의

무거운 책임이나 아시는지.


2008년 05월 07일 경남도민일보 / 전의홍(칼럼니스트)

admin

환경일반 관련자료의 최신글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