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일반 관련자료

[김태호 경남지사 인터뷰]“낙동강운하 서둘러야”








[김태호 경남지사 인터뷰]“낙동강운하 서둘러야”


고질적 홍수피해 예방… 관광·물류 활용



경남도가 ‘낙동강운하’ 건설을 정부에 건의했다. 해마다 반복되는 낙동강의 홍수 피해를 근원적으로 해소하기 위해서는 낙동강운하의 조기 건설이 절실하다는 것이다. 이로써 동남권에 건설될 신 공항 및 신항과 연계하는 물류·관광벨트를 조성, 남해안을 한반도의 신 성장축으로 육성한다는 구상이다.

김태호 경남지사는 6일 기자와 만나 “영남의 젖줄인 낙동강이 버려진 채 방치돼 있다.”면서 “죽어 있는 공간을 살아 있는 삶의 공간으로 만들어야 된다.”고 강조했다.

그는 “지난 2월 한반도 대운하 자문위원들과 함께 헬기로 낙동강을 둘러보고 이같은 결론을 얻었다.”고 덧붙였다.

빈 운하 건설 뒤 10년간 피해 전무













▲ 김태호 경남지사
연합뉴스
그리고 최근 오스트리아, 체코, 독일 등 유럽 3개국을 방문, 라인강과 도나우강의 운하에서 낙동강운하의 발전 모델을 찾아 왔다. 김 지사는 “오스트리아 빈은 홍수피해가 극심한 상습 침수 지역이었으나 운하 건설 후 지난 10년간 단 1건의 홍수 피해도 없었으며, 운하와 연계된 관광도시로 거듭나고 있었다.”며 “매년 홍수 피해를 입고 있는 낙동강의 좋은 발전모델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자신했다.

김 지사는 “라인강과 도나우강의 운하도 일부 구간에서는 환경 문제와 관련, 아직도 갈등이 해소되지 않고 있는 것으로 전해 들었다.”면서 “하지만 자연상태의 강을 현명하게 개발, 사업 시행 전과 후를 비교했을 때 결과는 환경이 훨씬 더 깨끗해졌다는 것이었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운하 주변의 중소도시들이 관광 효과로 고용 창출과 소득이 증대되고 있음을 예로 들면서 낙동강운하의 조기 건설을 주장했다.

한반도 대운하와 관계없어… 낙동강 정비 위한 것

한반도 대운하에 대한 반대여론이 높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한반도 대운하와 관계 없이 낙동강의 정비를 위해 낙동강운하를 건설하자는 것”이라며 “명칭도 경부운하가 아닌 경남운하“라고 강조했다.

낙동강 정비의 시급성은 수치로 나타난다. 국토해양부에 따르면 최근 10년동안 낙동강 유역의 홍수피해는 연평균 19명이 사망하고, 재산 피해도 2750억원에 달한다. 또 최근 5년간 매년 낙동강의 제방 42개소가 붕괴, 또는 유실됐으며, 전체 시설 중 12%가 노후, 또는 불량 판정을 받았다.

이에 따라 정부는 2016년까지 16조 5000억원을 투입하는 ‘낙동강 유역 종합치수계획’을 수립했다. 김 지사는 “정부의 계획에 민자를 유치, 낙동강운하를 건설해야 한다.”며 “(낙동강 정비가)도민의 생명과 직결된 문제이므로 미룰 수 없다.”고 단호하게 말했다.

신공항·주변 산업단지 등과 연계

그러나 복안은 낙동강운하를 신 공항과 주변 산업단지를 연계하고 도가 추진하는 남해안프로젝트를 접목시켜 남해안을 한반도의 신 정상축으로 육성한다는 것이다. 그는 “낙동강운하 건설을 국가의 새로운 성장 거점 및 국가발전전략 어젠다로 대통령께 건의할 생각”이라고 털어놨다.

이어 “환경단체는 물론 도민들에게 낙동강운하의 순기능과 역기능을 그대로 밝혀 여론을 수렴하겠다.”며 “특히 운하 건설에 직접적인 영향을 받는 낙동강연안 8개 시·군 주민들의 의견을 충분히 반영하겠다.”고 다짐했다. 

  서울신문 사회  2008.05.07
/ 이정규기자 (jeong@seoul.co.kr)

admin

환경일반 관련자료의 최신글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