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일반 관련자료

“대운하 사업 앞서 영산강 뱃길 복원”

“대운하 사업 앞서 영산강 뱃길 복원”



전남도와 국토해양부가 논란에 직면한 한반도 대운하(경부운하) 사업에 앞서 ‘영산강 뱃길 복원사업’을 선도 시행할 가능성이 큰 것으로 알려졌다. 전남도 고위 관계자는 28일 “영산강 뱃길 복원 사업과 관련해 국토해양부 운하지원팀과 상당 부분 의견을 공유하고 있다”며 “한반도대운하 사업에 대한 논란은 있지만 영산강 뱃길 복원사업은 선도사업으로서 가장 먼저 추진할 가능성이 큰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3면>
앞서 이명박 대통령은 후보시절 선거과정에서 광주를 방문해 영산강 뱃길 복원사업을 한반도 대운하 사업 가운데 가장 먼저 시행하겠다고 공약했다.
도 관계자는 이와 관련 “전남도가 영산강 뱃길 복원 사업과 연관이 있는 전남 서남권 철도망 개선방안 등 중앙정부에 요구한 사항이 반영되는 방향으로 협의가 진행되고 있다”고 전했다. 전남도청과 영산호 인근을 지나게 될 경전선의 보성∼임성간 철도와 신산업철도 등 2개 노선을 개편해 영암 삼호∼대불산단∼목포역으로 연결되도록 협조 요청을 했는데, 분위기가 우호적이라는 것이다.
도는 이를 통해 수상호텔 등이 들어설 예정인 영산호 주변 경관을 살릴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전국 U자망 철도계획과의 연계도 가능할 것이라고 보고 있다.
이 관계자는 또 “보성과 금호 등 지역 기업들이 영산강운하 건설에 참여할 컨소시엄 구성에 나서고 있는 만큼 중앙정부에 제안서를 제출하면 어떤 형태로든 민자 사업이 진행될 수 있을 것이다”고 말했다. 
 

광주일보 2008.04.28/ 채희종기자 (chae@kwangju.co.kr)

admin

환경일반 관련자료의 최신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