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일반 관련자료

[경상남도청] 남해안을 한반도 신성장축으로 육성 가능성 확인

[경상남도청] 남해안을 한반도 신성장축으로 육성 가능성 확인


– 김지사, 동남권신공항 및 남해안시대 전략모색 유럽3국 벤치마킹 –

김태호 경남도지사는 동남권 신공항 건설에 따른 입지선정 논리개발과 강변도시 경관계획, 대운하 건설에 대한 전략모색을 위해 지난 4월18일부터~4월26일까지 7박9일 일정으로 오스트리아, 체코, 독일 등 유럽 3개국을 벤치마킹하고 남해안을 한반도의 신성장축으로 육성할 수 있는 가능성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오스트리아의 비엔나 운하 현장을 방문해서는 “낙동강 운하 건설의 필요성을 인식하였으며, 아울러 동남권 신공항과 KTX를 내륙과 연결하고 부산~통영~거제~여수 등 해양크루즈로 연결하면 남해안이 동북아의 관광허브로 도약할 수 있을 것이란 확신을 가졌다고 말했다.

오스트리아 비엔나는 여름 호우 때마다 주민들의 피해가 극심한 상습침수 지역이었으나, 지난 10년간 운하를 건설한 후, 한 건의 홍수 피해 없이 운하와 연계한 관광도시로 거듭나고 있다며, 매년 홍수피해를 입고 있는 낙동강 운하건설의 좋은 모델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 비엔나는 총 4개의 지류가 지나가는 도나우강을 직강화하고, 발생한 하천의 준설토를 활용하여 인공섬인 도나우인젤을 건설했다. 도나우인젤은 42km의 긴 띠처럼 늘어져 인라인스케이트, 스케이트 보드, 산책을 즐기는 시민들로부터 사람을 받으며, 관광명소로 거듭나고 있는 곳이다. 비엔나 운하는 조성당시 직강공사로 환경파괴로 인한 홍수피해가 더 커질 것이라는 우려 속에서 시작하여 세계적인 성공을 거둔 사례로 꼽히고 있는 것으로 경부운하 건설의 모범답안을 이곳에서 찾을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또한 독일의 라인-마인-도나운 운하의 수로건설 총 책임자와 홍수예방 기획팀장을 만나서는 운하건설에 대한 기술적인 자문을 받기도 하였다. 홍수예방 기획팀장은 “운하의 공사기간 중에 먼지나 소음으로 인한 환경파괴는 일부 존재할 수 있으나, 공사 후 복원, 개선될 여지가 훨씬 많다고 하였다.

김지사는 오스트리아와 독일의 운하 방문을 통해 “경남은 낙동강의 하구로서 남해바다와도 연접되어 있으므로 관광·산업·레저 등에 있어 무한한 잠재력을 보유하고 있어 시너지 효과의 극대화를 위해 운하건설의 필요성이 있다고 역설하였다.

그리고 체코의 프라하 국제공항 방문을 통해서는 남해안을 동북아의 산업·관광의 허브로 육성하기 위해서는 한계에 도달하고 있는 김해공항을 대체할 동남권 신공항의 조기건설이 절대적으로 필요함을 재확인하는 계기가 되었다고 말했다.

특히, 신공항의 입지는 동북아 관광허브 육성에 전략적 접근이 가능한 지역이 되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프라하 국제공항은 1937년 설립된 이후, 연간 1,240만명이 이용하는 중동부 유럽에서 2번째로 큰 공항으로 인접 국가들에 대한 근접성 제공으로 대륙 무역로의 교차로 역할을 수행하고 있으며, 지금은 내륙공항의 한계를 극복하기 위해 프라하의 지정학적 위치와 연계하여 새로운 터미널 건설을 계획하는 등 항공허브로 거듭나기 위한 노력을 하고 있다며, 머지않아 도래할 동북아 시대의 관문공항으로서 역할 수행을 위해 정부에서 동남권 신공항 건설에 적극적으로 나서야한다고 말했다

한편, 김지사는 이번 유럽 3국 벤치마킹을 통해 확인한 자신감을 토대로 남해안을 한반도의 신성장의 축으로 육성하는 남해안시대 발전프로젝트 추진에 더욱더 박차를 가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끝)

연합뉴스 보도자료 | 2008.04.28

admin

환경일반 관련자료의 최신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