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습지 해양 보도자료

오늘 서울시청앞에서 지구상 최대의 동물, 대왕고래를 만나세요~

바다의날 기념 고래보호캠페인
“대왕고래야, 돌아와!”
“ 서울시청 앞에서 지구역사상 가장 거대한 동물과 만나자 ”
– 35미터 대왕고래(Blue Whale) 모형전시 및 고래뱃속 체험행사 –

◦ 오는 5월 31일은 지구적 차원에서 바다생태계를 보호하기 위한 ‘바다의 날’입니다. 해양수
산부가 대통령에게 보고한 올해 업무보고 자료에 의하면 바다에서의 남획과 환경오염이 가중되
어 매년 어획량이 급격하게 감소되고 있습니다.

– 그런데도 정부당국과 수산업계는 남획을 근절하고 사라져가는 어종을 보호하기 위한 대책을 소
홀히 하고 있습니다. 환경운동연합은 산란기 동안의 금어기 절대적 준수 및 고래 및 생물자원 보
호를 위한 해양생태보호구역 지정, 지역별 수산물안전등급제도 도입 등을 통해 바다를 지켜나갈
것을 제안하며 호소합니다.

◦ 또한 5월30일 부터는 울산에서 국제포경위원회의 본격적인 회의인 과학위원회가 시작됩니다.
과학위원회에서는 지구상의 고래류의 실태를 보고하고 보호하기 위한 과학적 대책을 마련하고 총
회에 보고할 내용을 준비하는 자리입니다.

– 한국의 경우 그동안 한국해역에서의 고래류에 대한 조사를 제대로 추진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고래가 늘고 있는지 줄고 있는지에 대한 책임 있는 자료를 내놓지 못하고 일시적으로 제한된 조
사결과를 전체 바다에서의 조사인양 확대 평가하는 잘못된 자료를 무책임하게 배포하여 마치 고
래가 많이 늘고 있는 양 오해되고 있습니다. 환경운동연합은 정부와 수산업계 그리고 민간환경단
체가 합동으로 우리바다의 고래 생태계 조사를 공동으로 객관적인 방법을 통해 조사할 것을 제안
합니다.

– 문제는 고래가 늘고 있다는 증거가 전혀 없는 상태에서 한국정부가 연간 400마리의 돌고래 과
학포경을 허용하면서 국내에서의 실질적인 상업포경을 부추키는 ‘고래해체장’을 건설하려고 합
니다. 일본의 경우 남극과 호주 근해역에서 밍크고래류를 대량으로 잡아들이고 있어 호주, 뉴질
랜드 및 미국 등으로부터 강력한 비판을 받고 있습니다. 환경운동연합은 한국정부가 국내 고래고
기의 거래를 금지시키고, 불법혼획을 엄격하게 통제할 것을 요청합니다. 국제사회는 바다와 고래
보호를 위한 ‘상업적 포경금지’조처가 흔들림없이 지속되어야 하며 고래잡이가 아닌 보호를 통
해 고래관광 등 지속가능한 발전의 길로 전세계가 함께 나아갈 것을 기대합니다.

유엔차원에서 ‘바다의 날’을 제정하고 이를 기념하는 이유는 위기에 처한 바다를 보호하고 남
획과 자원 남용을 억제하여 진정한 ‘지속가능한 바다’를 만들어가자는 것입니다. ‘바다의
날’을 기념하고 고래보호를 위해 마련한 환경운동연합의 아래 행사에 언론의 관심과 적극적인
취재를 부탁드립니다.

‘바다의 날’기념, 고래보호캠페인
” 대왕고래야 돌아와! ”
“ 시청앞에서 지구상 최대 동물인 대왕고래를 만나자 ”

장소; 서울시청앞 서울광장
시간; 2005년 5월 29일 일요일 오후4시-6시
내용; 1) 35미터 길이의 지구상 최대동물 대왕고래 실물크기 모형전시
2) 대왕고래 뱃속체험(고래음향, 영상, 사진전 등)

* 문의 : 환경운동연합 고래보호특별위원회
서울환경연합 이지현 국장 leejh@kfem.or.kr, 019-246-9025

admin

(X) 습지 해양 보도자료의 최신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