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습지 해양 보도자료

환경운동가들, 한국정부에 포경을 반대하라는 대정부건의안 보내다

환경운동가들, 한국정부에 포경을 반대하라는 대정부건의안 보내다
고래연구센터 고래해체장 부지에서 고래를 보호하자는 평화의 메세지를 전세계에 보낸다
그린피스와 환경운동연하은 과거 고래의 도시인 울산에 고래와 돌고래 해체장을 지으려는 한국정
부의 계획을 취소하고, 고래보호에 앞장서라는 강력한 요청을 하기로 했다.

ENVIRONMENTALISTS UNCOVER KOREA’S SECRET WHALING PLANS
KOREA’S “WHALING” PLANS ARE FOR WHALES OR WHALINGS?

한국의 고래 해체장 계획은 고래를 위한 것인가 포경을 위한 것인가?

ENVIRONMENTALISTS RAISE THEIR EYEBROWS ABOUT KOREA’S “WHALING” PLANS ?

환경운동가들 한국 고래 해체장 계획에 강한 의문 시사
환경운동가들 비밀리에 추진중인 한국의 포경계획 밝혀내다

Activists occupy whale and dolphin meat factory site

운동가들 고래와 돌고래 해체장부지에서 고래 보호 활동펴다

Ulsan, Korea 7 April 2005: Greenpeace and the Korean Federation for Environment Movement
(KFEM) have revealed previously undisclosed plans by the south Korean government today to
build a whale and dolphin meat factory in Ulsan, the former ‘city of whales’.

(1) 그린피스와 환경운동연합은 이전 ‘고래의 도시’였던 울산에 고래와 돌고래 해체장을 지으려
는 한국정부의 계획을 폭로했다.

*** Greenpeace and KFEM activists entered the proposed site this morning and set up an
encampment. They erected two huge inflatable whales (size) and a *** high lighthouse as a
symbolic danger signal for whales. Two activists scaled the lighthouse and unfurled a
banner that warned “extinction starts here. *** other activists erected a whale
cemetery using headstones shaped as whale tails and formed a human chain around the
lighthouse base.

그린피스와 환경운동연합 활동가들은 오늘아침 해체장부지에 들어가 캠프를 설
치했다. 이들은 두 개의 커다란 모형고래를 설치하고 위험에 처한 고래 상징물로서 높다란 등대
를 설치했다. 두 명의 운동가들은 ‘이 곳이 바로 고래 멸종이 시작되는 곳’이라는 내용의 현수막
을 걸었다. 다른 활동가들은 고래꼬리 모양의 헤드스톤을 이용하여 고래무덤을 만들고 등대 주
변에 모여 인간 사슬을 엮어 나갔다.

“We are occupying the site and establishing a ‘Whale Embassy’ to sound the alarm that
whales are in grave danger. Why would the Korean government invest in a brand new whale
and dolphin meat factory unless it intends to hunt them?” asked Jim Wickens, Greenpeace
International oceans campaigner, speaking from the occupation site.

우리는 이 곳에 ‘고래 대사관’을 만들어 현재 고래가 위기에 처해 있다는 경각심을 사회에 환기
시키려고 한다. 포경 목적이 아니고서야 왜 굳이 한국정부는 새롭게 고래 및 돌고래 해체장에 투
자를 하겠는가?” 그린피스 국제부 담당 짐 위키스는 의문을 던진다.

The factory will be constructed close to the venue in which world leaders will meet in
June to decide the fate of whales. Votes for and against lifting the current moratorium
on whaling are now neck and neck (2). Korea’s whale meat factory plans raise serious
questions about its government’s whaling policy and adds to concerns that it will vote
against whales at the meeting (3).

이 해체장은 고래의 운명을 결정하게 될 6월 세계 포경 위원회(IWC) 회의 장 근처에 건립될 예정
이다. 포경과 포경 금지 의견은 현재 매우 첨예하게 대립되어 있다. 한국의 고래 해체장 계획을
볼 때 한국정부의 고래 정책에 대해 의문을 제기하지 않을 수 없으며 IWC 회의가 포경 찬성 쪽
으로 방향을 몰고 가지 않을까 우려된다.

“Whales need help more than ever before. We urge the Korean government not to follow
the Japanese government’s misinformation campaign and to scrap these plans immediately.
We also ask that it publicly reassures everyone around the world that it will not start
whaling in any form – whether it’s in the name of scientific research or commerce,”
said Jim Wickens, Greenpeace International oceans campaigner.

“지금 고래 보호가 매우 시급하다. 한국 정부가 일본과 같이 잘못된 방향으로 나아가지 않기를
바라며 즉각 이 해체장 계획을 철폐하라고 촉구하는 바이다. 또한 한국정부는 세계 만방에 이번
계획이 진정한 과학 연구이든 상업적 포경이든 어떠한 형태로도 포경을 허락하지 않을 것이라는
확고한 의지를 표명해야 한다.” 라고 짐 위킨스는 밝혔다.

Although the trade in whale blubber and meat is banned internationally, there is a
thriving trade in whale and dolphin meat in Korea because a loophole in the law allows it
if the whales are caught ‘accidentally’. Government statistics show around a hundred
100 times more whales are caught in Korea than in countries that do not trade in whale
meat (3). Scientific evidence shows that, even if commercial whaling does not resume,
this trade alone threatens the survival of the local population of minke whales, the most
populous of whale species in Korean waters (4)

현재 고래 지방과 고기 거래가 세계적으로 금지되어 있는데도 불구하고 한국에서는 ‘우연히’ 포
획(혼획)한 고래를 허락하는 법의 헛점 때문에 고래와 돌고래 고기 거래가 성행하고 있다. 과학
적 조사에 비추어 볼 때 비록 상업 포경이 재개되고 있지는 않다고 하더라도 이러한 거래가 시작
되면 한국에 가장 많이 서식하고 있는 밍키 고래 일부가 생존 위협을 받게 된다.

“Killing whales in the name of science or trade will inevitably lead to their demise.
Instead of following the Japanese government and repeating the mistakes of the past, let’
s follow the facts and take the extra steps needed to protect these creatures and keep
the oceans they live in habitable. We can make Korea a whale sanctuary, instead of a
whale cemetery,” said Choi, Ye-Yong, …..of KFEM.

“과학이나 거래라는 이름으로 고래를 살상하게 되면 결국 고래는 멸종하게 된다. 일본 정부를 답
습하여 과거의 잘못을 반복하지 않도록 우리는 밝혀진 사실을 수용하여 고래 포유류와 이들의 서
식지인 해양 보호를 위한 별도의 방안을 간구해야 한다.

Contacts:
Mr. Choi, Ye-Yong, Senior Researcher, KFEM, on +82 (0)16 458 7488
Jim Wickens, Greenpeace International oceans campaigner on +82 (0)10 2233 0760
Matilda Bradshaw, Greenpeace International communications, on +82 (0)10 2233 0753
Rainbow Warrior satellite phone: +87 324 453 510

Notes to Editors:
(1) see:
(2) The 57th International Whaling Commission meeting will start on 27 May and
Commissioners will cast their votes on whaling between 20-24 June 2005. For further
information, see
Adele – can we add the voting stats?
(3) The international community placed a moratorium on whaling because attempts to
regulate the industry had failed and whale populations were dwindling. Several whale
populations, including blue whales and Korea’s western pacific gray whales still face
extinction. The pro-whaling lobby is attempting to resume trade is whale meat worldwide
by calling for ”sustainable” catches and an increase of so called “scientific”
whaling.

IWC에서는 포경 산업 규제 방안이 없어 고래 수가 감소하자 포경 금지령을 내린 바 있
다. 대왕 고래 및 한국 귀신 고래를 포함한 일부 고래는 여전히 멸종 위기에 처해 있다. “지속
가능한” 포획과 “과학적” 포경이라는 미명하에 포경 로비스트들은 고래 고기 수요를 위한 세계
적 고래 거래를 재개시키려고 하고 있다.
(4) Government by-catch statistics for 2003, submitted to the IWC in 2004–2004년
IWC에 제출한 2003년 정부 혼획 통계
(5) “Predicted decline of protected whales based on molecular genetic monitoring
of Japanese and Korean markets,” C.S.Baker, G.M. Lento, F. Cipriano and S.R. Palumbi
(2000), Royal Society of London, Series B. 267:1191-1199. The report states that, even if
current by-catch rates of minkes in Korea were reduced by 50%, they would continue to
decline.”한일 시장 관련 분자 유전학 검사 결과에 근거한 보호 고래 종 수 감소 예견,”

For further information on the KFEM and Greenpeace campaign to protect whales, see:
www.comebackwhales.com/news/

For images of whales, dolphins and today’s action, please contact Matilda Bradshaw.

admin

(X) 습지 해양 보도자료의 최신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