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태보전 활동소식

미군기지 경기도 이전 반대한다!!

▲ 경기도내 시민사회단체와 민주노총 등 노동단체들은 22일 오전 11시 경기도청앞에서 미군기지 경기도 이전을 반대하는 시위를
벌이고 있다.

경기도의회(의장 홍영기)가 주한미군 관련 결의문을 채택하는 과정에서 소란을 피운 도내 시민사회단체 회원들을 무더기로 고발하면서 시민사회단체들이
크게 반발하고 나섰다.
22일 11시께 경기도청앞에서는 도내 시민사회단체 100여명이 모인 가운데 ‘경기도의회의 용산미군기지 평택이전 의도 저지와 시민단체
탄압에 대한 규탄대회’가 열렸다.

이날 모인 경기민중연대, 경기민족민주 청년단체협의회, 경기 경실련, 민주노총 경기지역본부 등 시민사회단체회원들은 “경기도의회는
도내 주둔 미군으로부터 1천만 경기도민의 인권과 재산을 지킬 대책을 즉시 강구하라”며 1시간30분여간 항의시위를 벌였다.

이와함께 시민사회단체 대표 3명은 홍영기 경기도의회 의장과 30여분간 면담 했으며 이과정에서 홍의장은 용산미군기지 평택이전문제를
개인적으로도 반대하는 입장이라고 밝히고 빠른시일내에 공청회를 열겠다고 약속했다.

그러나 홍의장은 도의회가 지난 15일 공무집행방해 혐의로 시민사회단체 25명을 고발한 부분에 대해서는 입장표명을 하지 않았다.

경기도 시민사회단체들은 임시회의 기간인 23일부터 28일까지 릴레이 1인시위를 벌이는 한편 29일 홍의장의 사택에 항의방문시위를
벌일 예정이다.

“경기도의회의 용산미군기지 평택이전 의도와 시민단체 탄압에 대한 규탄대회” 결의문

“경기도의회의 용산미군기지 평택이전 의도와 시민단체 탄압을 규탄한다”
경기도의회의 ‘주한미군철수, 재배치 및 북한핵반대 결의문’채택과 시민사회단체 방청인 전원 고발에 대해 경기지역 시민사회단체는
시대착오적인 결의문 채택과 경기도의회의 비민주적 행태를 규탄한다.

우선 용산기지 이전과 관련하여 경기도의회는 수정안을 통해 평택이전에 대한 내용을 삭제 하였으나 용산기지 이전논의가 진행되고
한편에선 반미, 반전평화운동이 거세게 번지는 시점에 미군기지에 대한 호혜적 입장을 내놓아 사실상 평택이전의도를 관철하였다. 이로인해
현재 용산기지의 평택이전이 점차 가시화될 조짐을 보이고 있어 이에 대한 전적인 책임은 도의회에 있다할 것이다.

둘째, 방청인 고발에 관해서는 우리는 시민사회단체의 발언에 강한 문제제기를 했던 것은 인정하나 소란발생의 근본적 원인은 비민주적이고
시대착오적인 경기도의회가 주도하고 권위적이고 악의적인 일부 도의원들이 촉발시킨 것이지, 결코 시민사회단체가 의도한 것은 아니란
점이다.

경기도의회는 전세계적으로 반미와 반전평화에 대한 열기가 거센 시점에 “용산미군기지의 평택이전요구”를 골자로 하는 결의문을 의안상정하고
긍정적 내용으로 의결에 나서는 반역사적인 작태를 벌였다. 또한 근거 없이 북한 핵무기 근접 배치 운운하며 도민들의 불안감을 가중시키고
민족간 대결의식을 부추기는 내용의 결의문을 채택하는 반시대적 행위를 저질러 경기지역시민사회단체의 분노와 항의를 자초하였다.

반시대적인 결의문 채택에 대한 시민사회단체의 분노와 항의에 대해 공식적인 발언기회를 통해 ‘폭도’로 규정하는 등의 만행을 일삼고,
방청인 전원을 퇴장시킨 채 표결에 들어간 경기도의회가 시민사회단체를 합법적인 의정활동을 방해하는 존재로 간주하고, 고발함으로써
도리어 결의문 채택의 비민주성과 반역사성을 은폐하려고 하고 있다.

이에 경기지역시민사회단체는 경기도의외의 부당성에 맞서기 위하여 오늘 규탄대회를 기점으로 경기도의회가 도민에게 공개사과하는 날까지
끝까지 투쟁할 것이다.

admin

생태보전 활동소식의 최신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