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일반 관련자료

경북도, 경부운하 현장조사…낙동강 700리 보트탐사

경북도, 경부운하 현장조사…낙동강 700리 보트탐사

경북도가 낙동강 프로젝트의 성공적 추진과 경부운하 현장 조사를 위해 낙동강 700리 물길 탐사에 나선다.

오는 30일부터 2박3일 일정으로 경북대 낙동강연구원과 공동으로 진행하는 이번 탐사에는 향토사학자 등 민간전문가와 시군 공무원, 언론인 등 80여명이 보트를 이용해 낙동강에 잠재된 다양한 자원현황과 낙동강권역의 주민여론을 수렴한다.

  첫날에는 봉화 이나리~안동 하회마을 구간에서 낙동강 연안의 옛길 복원에 대한 기초조사와 낙동강 시발지역 상징 공원화 방안 등을 모색한다. 안동 하회마을~상주 경천대 구간을 답사하는 둘째 날에는 경부운하와 연계한 안동 관광운하의 타당성 조사와 뱃길 복원 방안, 검암습지 등 안동지역 습지현황 등을 중점적으로 조사한다.

  마지막 날에는 상주 경천대~고령 개경포구간에서 구미·칠곡·고령 등 경부운하 터미널 예정지에 대한 현장조사와 왜관철교의 호국자원화 방안 모색, 해평습지 등 생태환경 자원현황 조사 등을 실시할 예정이다. 또 탐사 전 구간에 걸쳐 수량과 수질, 교량·보 등의 하천구조물, 모험레포츠 자원, 전설이나 지명 등 스토리텔링 자원 현황 등도 조사할 방침이다.

  박의식 경북도 새경북기획단장은 “낙동강 경북지역 전 구간 탐사는 몇년 전에도 추진했지만 수량과 장비문제 등으로 중도 포기한 적이 있었다”며 “단순 탐방이나 물길 확인에 머물지 않고 낙동강 환경변화에 대한 범도민 공감대 조성의 계기로 만들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경북도는 지역주민의 참여 확대를 위해 탐사활동을 반기별로 한번씩 추진하고 물길·생태자원·문화유적 등 테마별 탐사도 계절별로 갖기로 했다. 전체 525km인 낙동강은 경북지역 21개 시군 282.1km를 관통하며, 유역인구는 221만2천명에 이른다.

 매일신문 2008.04.24 / 이상헌기자 (davai@msnet.co.kr)

admin

환경일반 관련자료의 최신글

댓글 남기기